“과천에 지식기반산업 유치해야”
“과천에 지식기반산업 유치해야”
  • 김형표 기자
  • 승인 2010.11.25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청서, 정부청사 이전대책 수립 시민토론회

헬스케어 육성 등 ‘Smart Well City’ 제안
정부과천청사로 인한 공동화 현상을 막고 과천 정체성을 재정립하기 위해서는 과천시를 지식기반서비스산업을 기반으로한 ‘Smart Well City’로 개발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4일 과천시청 대강당에서 열린 정부청사 이전 대책 수립을 위한 시민토론회에서 시민제안자로 참석한 전상권 국장(U-경기포럼국장)은 과천시에 비즈니스서비스를 비롯한 문화사업, 정보통신, 금융보험서비스를 제공하는 지식기반서비스 산업을 유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 국장은 이어 “반도체와 휴대폰 등 전세계 소프트웨어 시장 규모는 오는 2015년 1조7천200억달러를 넘어설 것”이라며 “과천시가 새로운 도시로 재탄생하기 위해서는 스마트 소프트웨어산업과 스마트 헬스케어 산업 등을 육성하는 Smart Well City로 개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수영 경기도 경쟁력강화담당관은 “과천시가 공공기관과 행정기관 이전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교육, 과학, 연구 중심도시’로 개발돼야 한다”며 “청사이전 부지 활용계획은 현재 과천시가 추진하고 있는 과천지식정보타운과 복합문화단지 건립 사업 등과 연계해 계획안이 수립돼야 한다”고 밝혔다.

지정토론자로 나선 장승필 교수(전 서울대교수)는 “과천은 도시가 작기 때문에 자동차나 조선산업과 같은 중공업보다는 IT산업으로 개발하는 바람직하다”며 “영국의 옥스포드나 미국의 스탠포드대학 처럼 교육과 연구단지가 들어서는 경기도의 제안에 동의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영태 시민대책위 위원장은 “정부는 국가 미래의 성숙한 고찰없이 정치적으로 정부청사 이전을 결정해 과천시민들을 불안하게 하고 있다”며 “정부는 과천시가 정부청사이전으로 발생하는 공동화 현상과 지역경제붕괴, 정체성 상실 등 피해를 최소화하는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과천=김형표기자 hpkim@ekgib.com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