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이 신규교사 양성소 전락”
“포천이 신규교사 양성소 전락”
  • 김주린 기자
  • 승인 2010.12.01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시 교육현장 긴급진단]②교사근무10년제한실효성의문

Y고교의 경우 교사 22명 중 신규교사 16명, 경력교사 6명으로 신규교사 비율이 무려 72.7%에 달한다. S중학교도 34명의 교사 중 신규교사가 11명(32.4%)에 달하는 등 지역 내 중·고등학교의 초임교사 비율이 도시지역에 비해 현저히 높은 실정이다.

더구나 초임교사의 경우 2년 이상만 근무하면 도시지역으로 전보를 희망하고 있어 현장경험이 풍부한 경력교사의 필요성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

특히 포천고의 경우 동에 소재해 농어촌특례입학전형에서 제외되면서 경력교사들이 근무신청을 꺼려 신규교사 비율이 높고 지리적으로 외곽지역인 관인면, 영북면, 일동면 등은 신규교사의 초임 발령지로 전락한 상태다.

이처럼 경력교사들의 수가 절대 부족해지면서 대도시와 학력경쟁을 치뤄야 하는 포천지역 학생들의 학력 향상과 진학지도 등에 있어서의 교육경쟁력이 뒤쳐질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포천지역 학부모와 일선 교사들은 그동안 경기도교육청에 지역적인 특색을 고려한 실사를 통해 예외규정을 정하고 각 학교에 맞는 현실적 방안을 요구해 왔다.

그러나 도교육청은 지난 9월 ‘경기도 교육공무원 인사관리 세부기준안(중등) 관련 의견조회’ 공문을 통해 지역교육지원청 산하 교사들의 근무기간을 10년 이하로 제한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주요 개정안 의견을 밝혀 일선 교사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

일선 교사들은 “포천지역의 경우 비경합 갑·을 구역으로 근무기간에 제한을 두지 않아도 매년 타 시·군 경력교사의 전임보다는 신규교사수가 월등히 많고, 경력교사가 오고 싶으면 얼마든지 올 수 있어 장기근속교사로 인한 인사교류 적체가 빚어지지 않는다”며 “지역 교육현실을 몰라도 한참 모르는 처사”라고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특히 “타 시·군 경력교사의 전보가 활성화 되려면 특구역(대도시지역)의 근무기간 제한년수를 단축시키는 것이 효과적이며, 신규교사 배치 비율이 낮은 지역부터 근무기간 제한을 두는 것이 바람직함에도 교육 낙후지역과 대도시 교사들의 근무년수를 동일하게 적용하는 것은 현실성이 결여된 교육정책”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윤영창 도의원(한·61)은 “양질의 교육제도는 인구 유입과 지역경제 활성화로 직접 연결된다”며 “일선 교육현장에 풍부한 경험을 가진 경력교사들이 많아야 알찬 수업과 진학지도 등을 통해 경쟁력 있는 교육도시 포천으로 변모할 수 있다”고 경력교사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학부모와 교육 관계자들도 “각종 군부대 및 군사시설과 세계적 규모의 사격장이 두 곳이나 있는 전방지역 포천이 과연 도시지역인지 묻고 싶다”며 “경력교사들이 빠져 나가고 신입교사들의 유입이 불보듯 뻔한데 대도시와 같은 기준으로 교사들의 근무연한을 제한하려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조하고 있다.

포천=김주린기자 joo@ekgib.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