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문화원 운영 정상화
군포문화원 운영 정상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리 원장 결국 사임 표명 市, 문화원에 운영권 곧 반환
군포시의 예산지원 중단과 직영 조치에 반발하고 있는 군포문화원장이 17일자로 돌연 사퇴, 문화원 운영이 정상화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문화원연합회 관계자는 “이날 이사회를 열고 군포문화원장의 법률위반에 따른 연합회 명예훼손 건을 다루려 했으나 원장이 오전에 팩스로 사임서를 제출, 이사회 안건에서 제외시켰다”고 밝혔다.

연합회는 이날 세종문화회관에서 이사회를 열고 벌금형이 확정되고도 원장직을 유지하고 있는 군포문화원장의 소명기회를 듣고 군포문화원의 회원 자격 박탈건을 처리할 예정이었다.

연합회는 앞서 지난달 “원장이 직무와 관련, 벌금형이 확정됐다면 형이 확정된 날로부터 원장직이 상실된다”고 시에 회신했다.

또 “형사사건으로 기소된 문화원 사무국장은 징계위원회를 구성, 처리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덧붙였다.

군포문화원은 지난해 업무상 횡령사건으로 사법기관으로부터 벌금형을 선고받은 사무국장에 대한 시의 징계 요구를 ‘징계 사유가 없다’며 거부, 5개월여 동안 시와 갈등을 빚어왔다. 특히 같은 사건으로 형사처벌을 받은 문화원장 역시 최근까지 직함을 유지하며 활동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시는 올 1월 문화원 예산지원 중단 조치에 이어 지난달 21일부터 공무원 5명을 파견, 문화원을 직영 중이다. 하지만 군포문화원장의 사퇴로 시와 문화원 간 갈등이 해소돼 조만간 문화원은 후임자 선임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시 관계자는 “연합회가 이날 이사회에서 군포문화원의 지위를 박탈했다면 지방문화원으로 인정하지 않는다는 의미”라며 “그렇게 되면 정상화 때까지 예산지원을 할 수 없다”고 말했다.

군포=이정탁기자 jtlee@ekgib.c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