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철 어린시절 모습 ‘원래 꽃미남’
김희철 어린시절 모습 ‘원래 꽃미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슈퍼주니어 김희철의 어린시절 모습이 공개돼 화제다.

김희철은 지난 20일 자신의 트위터에 “귀여워 귀여워 어릴 때 귀여워. 이 아이는 자라서 우주대스타가 되기 있기 없기?”라는 글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게재된 사진 속 김희철은 노란색 유치원복을 입고 잔디밭에 앉아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또 다른 사진에서 김희철은 학예회에서 흰셔츠를 입고 빨강색 나비넥타이 한 채 율동을 선보이고 있다.

특히 그는 지금과 차이가 없는 또렷한 이목구비와 뽀얀 피부 등으로 ‘모태 미남’임을 입증,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내게 했다.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김희철은 어린시절도 남달라”, “우월한 어린시절”, “모태 미남 입증”, “김희철은 어린시절부터 멋있었네”, “인기 많았겠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홍지예 기자 jyhong@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