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세 시대 대비 생활체육 100분 토론회’
‘100세 시대 대비 생활체육 100분 토론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생활체육회


경기도생활체육회(회장 이원성)는 28일 도체육회관 10층 대회의실에서 ‘100세 시대, 생활체육 100분 토론회’를 개최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생활체육회가 공동주최하고 경기도생활체육회가 주관한 이날 토론회는 평균수명 100세 시대를 대비, 생활체육의 중장기적인 발전 전망과 그 기틀을 마련하기위해 ‘선진형 스포츠클럽의 제도화 방안’이라는 주제로 마련됐다.

발제에 나선 김도균 경희대 체육학과 교수는 스포츠 지수(SQ) 향상을 통한 선진형 스포츠클럽의 개발을 강조했다. 또 이용식 체육과학연구원 수석연구원은 스포츠클럽의 제도화를 위해 생활체육진흥법을 제정하여 클럽조항 등이 신설돼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토론회에는 공경호 오산대학 총장, 김주학 명지대학교 체육학부 교수, 조도환 경기도생활체육회 부회장을 비롯해, 시·군생활체육회와 도종목별연합회 사무국장, 대학생 등이 토론자로 나서 열띤 토론을 벌였다.

정근호기자 k101801@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