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 위례클럽, 경기사랑클럽 최강전 2연패 도전
하남 위례클럽, 경기사랑클럽 최강전 2연패 도전
  • 정근호 기자
  • 승인 2012.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활체육 축구 하남 위례클럽이 경기사랑클럽 최강전 2연패에 도전한다.
디펜딩챔피언 하남 위례클럽은 지난 14일 하남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용인시 서룡클럽과의 준결승에서 4-3으로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이로써 하남 위례클럽이 우승하면 클럽 최강전 최초 2연패를 달성하는 영예를 안게 된다.
하남 위례클럽은 안양 피닉스클럽을 2-1로 누르고 결승에 오른 시흥시 비룡클럽과 결승경기를 갖는다.
또 직장부는 안양 오뚜기를 꺾은 안산 남양공업과 용인도시공사를 누른 안성 농심켈로그가 우승컵을 놓고 격돌한다.
경기사랑 클럽최강전 결승경기는 오는 21일 수원월드컵경기장 보조구장에서 개최된다.

정근호기자 k101801@kyeonggi.com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