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윤택 아내 사칭 "저를 사칭해서 그러지들 마세요" 누리꾼들 '분노'
임윤택 아내 사칭 "저를 사칭해서 그러지들 마세요" 누리꾼들 '분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울랄라세션의 리더 故 임윤택의 아내 이혜림 씨가 자신을 사칭한 이에게 경고를 전했다.

이혜림 씨는 지난 5일 자신의 트위터에 "저를 사칭해서 납골당에 메시지 남기고 결혼사진 붙여놓고 오시는 분이 있던데. 그런 장난치지 마세요"라는 글을 올렸다.

이는 누군가가 故임윤택의 납골당에 찾아가 이혜림 씨를 사칭해 장난을 일삼는 사람들에 대한 불편한 심기를 내비친 것이다.

임윤택 아내 사칭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임윤택 아내 사칭 그런 장난을 어떻게 칠 수가 있지", "임윤택 아내 사칭 사람들 정말 나빴다", "임윤택 아내 사칭 화날 만 하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故임윤택은 지난해 8월 이혜림 씨와 결혼했으며 슬하에 딸 리단 양이 있다. 그는 지난달 11일 위암 투병을 하던 중 사망했다.

김예나 기자 yena@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