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비마저 뜨겁게 달군 경기마라톤의 열기
봄비마저 뜨겁게 달군 경기마라톤의 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맘껏 달렸다… 2만명 봄빛 드라마

11회 경기마라톤대회 수원~화성서 열려
마라톤동호인ㆍ가족ㆍ외국인 ‘화합 대축제’

새벽부터 내린 봄비도, 심술궂은 봄바람도 1만여 마라톤 동호인들의 열정을 가로막진 못했다.

1만여 마라톤 마니아와 3천여 자원봉사자, 직장 및 클럽 동료, 가족 등 2만여 명이 함께 한 경기지역 최대의 마라톤 축제인 제11회 경기마라톤대회가 14일 ‘세계문화유산의 도시’ 수원시와 ‘충효의 고장’ 화성시 일원에서 펼쳐졌다.

경기도와 수원시, 화성시, 경기일보사가 공동 주최하고, 경기도육상경기연맹 주관, 문화체육관광부, 대한체육회, 국민체육진흥공단, 경기도의회, 경기지방경찰청, 경기도교육청, 경기도체육회, 경기도생활체육회, 경기도장애인체육회 등이 후원한 경기도 유일의 풀코스 공인대회인 경기마라톤은 풀코스와 하프코스, 10㎞, 5㎞ 등 4개 코스로 나뉘어 열띤 레이스를 펼쳤다.

특히 이번 대회에는 전국 13개 시ㆍ도의 마라톤 마니아는 물론 미국, 중국, 일본, 베트남 등 국내 거주 외국인, 장애우 등 남녀 노소 구분없이 함께 달리며 마라톤 축제를 즐겼다. 이날 경기마라톤 참가자들이 레이스를 펼친 연도에는 지나던 시민들이 발길을 멈추고, 자신과 싸우며 달리는 참가자들에게 힘찬 박수갈채를 보냈다.

이날 오전 8시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개회식에는 공동 대회장인 이재율 경기도 경제부지사와 윤성균 수원시 1부시장, 채인석 화성시장, 임창열 경기일보 대표이사 회장을 비롯, 남경필ㆍ김진표·신장용ㆍ이원욱 국회의원, 조재록 농협경기지역본부장, 한민호 경기도육상경기연맹 회장 등이 참석했다. 노영관 수원시의회 의장, 하만용 화성시의회 의장, 이원성 경기도생활체육회장, 이태영 경기도체육회 사무처장, 한성섭 경기도장애인체육회 사무처장, 도ㆍ시의원 등 각급 기관·단체장들도 참석해 참가자들을 격려했다.

또 ‘국민마라토너’ 이봉주 선수가 은퇴후 세번째 풀코스 도전이자, 44세에 뛰는 44번째 풀코스 도전에 나서 마니아들과 우정의 레이스를 펼치며 2시간39분15초로 결승선을 통과, 녹슬지 않은 기량을 과시했다. 이번 대회 풀코스에서는 송기산씨(40·수원사랑마라톤클럽)와 양점조씨(48·수지마라톤클럽)가 각각 2시간39분49초45, 3시간31분13초63으로 남녀 정상을 차지했다.

한편, 이번 대회에는 해병대 의장대 시범과 나만의 우표만들기, 안마봉사, 수지침 봉사, 건강검진 등 부대행사, 기아자동차 모닝 승용차 등 풍성한 경품이 제공돼 참가자들에게 즐거움을 더해줬다.

특별취재반


경기도민과 전국 마라톤 마니아들의 축제인 제11회 경기마라톤대회가 성공리에 끝마칠 수 있도록 많은 불편을 감수해 주신 수원시민과 화성시민을 비롯한 경기도민 여러분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아울러 이번 대회를 위해 수고해 주신 경기도를 비롯한 수원시, 화성시 관계 공무원과 경찰·소방 공무원, 의료진, 교통 및 대회 운영에 참여해주신 자원봉사자 여러분께도 진심어린 사의를 표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