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가의 서' 간담회 중 갑작스러운 수지 눈물, 이승기의 말 한마디에…
'구가의 서' 간담회 중 갑작스러운 수지 눈물, 이승기의 말 한마디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가의 서' 간담회 중 갑작스러운 수지 눈물, 이승기의 말 한마디에…

미쓰에이 수지가 드라마 '구가의 서' 간담회 중 눈물을 쏟았다.

지난 20일 오후 경기도 일산 MBC드림센터에서 열린 MBC '구가의 서' 간담회에는 배우 이승기, 수지, 유동근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수지는 CF로 100억원 매출을 올렸다는 소문에 대해 "정말 감사한 일이다. 광고를 많이 찍을수록 책임감도 늘어난다. 조심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함께 착석한 이승기는 말을 제대로 잇지 못하는 수지 대신 "광고를 많이 찍으면 꼭 OOO의 하루가 등장한다. 수지도 그런 것이다. 실제 수익은 그 만큼 크지 않다"며 "100억원이라고 하는데 한 때 나도 그런 얘기가 있었지만 실제 수입은 그 정도는 아니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이승기는 "수지가 좀 안쓰러운 게 쉬는 날이 생기면 광고 촬영으로 시간을 보내더라. 쉴 시간이 없는 것 같다"고 수지를 두둔했다.

이에 수지는 돌연 눈물을 흘리며 취재진에게 "너무 죄송하다. 나도 내가 왜 울었는지 모르겠다"고 천진난만한 미소를 보여 안쓰러운 마음을 자아냈다.

수지 눈물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수지 눈물 쉴 시간도 없이 일하니 힘들었나보다", "수지 눈물 어린 나이에 정말 고생이 많네", "수지 눈물 구가의 서 끝나면 좀 쉬세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김예나 기자 yena@kyeonggi.com

사진= 수지 눈물, 수지 미투데이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