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신' 이보영 해명 "스태프들과 겸상 안하는 건방짐? 더 심한 말도 있어"
'화신' 이보영 해명 "스태프들과 겸상 안하는 건방짐? 더 심한 말도 있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신' 이보영 해명 "스태프들과 겸상 안하는 건방짐? 더 심한 말도 있어"

배우 이보영이 자신을 둘러싼 루머에 대해 해명했다.

4일 방송되는 SBS '화신-마음을 지배하는 자'(이하 화신)에는 SBS 새 수목드라마 '너의 목소리가 들려'의 주인공 이보영, 윤상현, 이종석이 출연해 입담을 펼친다.

이날 방송에서 이보영은 '풍문으로 들었소' 코너에서 대중들 사이에 떠도는 자신의 풍문을 자진신고 해 관심을 모았다.

이보영은 "지인 3명이 증권가 전단에 내 이야기가 올라왔다며 보내줬다. 처음에는 '나도 이런 곳에 뜨는 건가?'라는 생각에 좋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내용을 보니 내가 스태프들과 절대 같이 밥을 먹지 않는다. 건방지다더라"며 자신의 풍문을 자진 공개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이보영의 고백을 들은 MC 봉태규 또한 "겸상을 하지 않는 걸 넘어 더 심한 풍문도 들어봤다"며 자신이 직접 들은 이보영의 풍문을 공개했다는 후문.

이보영 해명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보영 해명, 나도 저 소문 들어봤어", "이보영 해명 더 심한 풍문이 뭘지 궁금해", "이보영 해명 궁금하다 본방 봐야지"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보영이 직접 해명한 이보영 풍문의 진실은 4일 밤 11시 10분 SBS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예나 기자 yena@kyeonggi.com

사진= 이보영 해명, SB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