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병문안 특집, 탈장 정형돈·입원 정준하 '찾아가는 방송'
무한도전 병문안 특집, 탈장 정형돈·입원 정준하 '찾아가는 방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그맨 정준하와 정형돈이 입원과 수술을 한 가운데 '무한도전' 녹화가 '병문안 특집'으로 진행된다.

27일 무한도전 제작진은 이날 정형돈과 정준하를 제외한 나머지 멤버들이 오프닝을 촬영한 뒤 정형돈과 정준하가 입원한 병원에 들려 병문안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무한도전은 간염에 걸린 박명수를, 역류성 식도염에 걸린 정형돈을 중심으로 병문안 방송을 진행한 바 있다.

정형돈은 탈장 증세로 일주일 전 서울의 한 병원에서 수술을 받았으며 정준하는 뮤지컬 '스팸어랏' 공연 중에 날아오는 인형 탈에 목을 맞아 부상을 입고 병원에 입원했다.

'무한도전 병문안 특집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무한도전 병문안 특집 아픔도 웃음으로 승화 시키다니", "멤버들 안 아픈게 제일 좋은 일인데", "정형돈 정준하 못 보는 줄 알았는데 이렇게 볼 수 있으니 다행이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김예나 기자 yena@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