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 해밍턴 효연 전화연결 "다른 가수는 다 필요없어…효연 최고"
샘 해밍턴 효연 전화연결 "다른 가수는 다 필요없어…효연 최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인 샘 해밍턴이 효연과 전화 연결을 하며 애정을 과시했다.

샘 해밍턴은 8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 출연해 평소 이상형인 소녀시대 효연과 전화연결을 했다.

이날 방송에서 샘 해밍턴은 "소녀시대 효연이 이상형이다. 꼭 한 번 만나고 싶다"며 "다른 가수는 다 필요 없다. 효연을 보면 방송을 그만둬도 여한이 없다"고 마음을 고백했다.

마침 라디오에서 샘 해밍턴과 효연의 즉석 전화연결이 성사됐고, 소녀시대 효연 역시 "오빠~ 사랑해요!"라는 애교 가득한 멘트로 그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특히 샘 해밍턴은 기쁨의 환호성을 질러 청취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나도 효연 좋아하는데", "샘 해밍턴 정말 부럽다", "역시 소녀시대", "샘 해밍턴 효연 전화연결 완전 재밌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김예나 기자 yena@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