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 성희롱 사진 게재한 일베 회원…알고보니 16세男? '경악'
수지 성희롱 사진 게재한 일베 회원…알고보니 16세男? '경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걸그룹 미쓰에이 수지를 성희롱하는 합성사진을 올린 16세 소년이 불구속 입건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이하 일베)에 수지와 박진영을 합성해 성적 희롱을 하는 내용을 담은 게시물을 올린 조모군(16)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지난 8일 밝혔다.

앞서 JYP엔터테인먼트 측은 조 군을 비롯한 일베의 회원들을 서울 강남경찰서에 고발한 뒤 수사를 요청했다.

조군은 지난해 12월 24일 노 전 대통령이 수지의 눈앞에서 명품시계를 흔들며 "고양이가 되거라"라고 최면을 거는 내용을 담은 합성사진을 만들어 일베에 게재했다.

이어 "정말 고양이가 되뿟盧"라는 글과 함께 박진영과 수지를 합성한 캐릭터가 성행위를 하는 듯 한 장면을 올렸다.

경찰 관계자는 조 군에 대해 "어리지만 선처받기 힘들만큼 심한 행동을 저질렀다"면서 "사건을 검찰로 송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비슷한 시기에 수지 입간판을 눕혀놓고 성행위를 하는 듯한 모습의 사진을 촬영해 일베에 올린 25세 A씨는 JYP 사옥에 두 달간 찾아가 용서를 빌어 고소가 취하된 바 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수지 일베, 당사자가 받았을 상처를 생각하면 선처하면 안된다", "나이 어리다고 고소 취하하라는 사람들은 뭐지?", "수지, 일베 사람들한테 상처받지 말길", "문제다 정말"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김예나 기자 yena@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