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홍신' 표절 논란…아이유 공식입장 "리듬 구성 유사할 뿐" 일축
'분홍신' 표절 논란…아이유 공식입장 "리듬 구성 유사할 뿐" 일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유 측이 표절 논란에 대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국내 유명작곡가 방시혁과 김형석은 가수 아이유의 히트곡 '분홍신'과 가수 넥타의 '히얼즈 어스(Here's us)'가 유사하다는 지적에 대해 "표절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또 아이유의 소속사 로엔엔터테인먼트 측도 "리듬 구성이 유사할 뿐 표절이 아니다"라고 최근 불거진 '분홍신' 표절논란에 대해 일축했다.

로엔엔터테인먼트 측은 지난 26일 보도 자료를 통해 "작곡자인 이민수씨와 외부 음악 전문가들의 의견을 모두 검토한 공식 입장을 전해드린다"며 "'히어스 어스'의 일부 멜로디와 '분홍신'의 두 번째 소절(B 파트)은 멜로디는 유사하게 들릴 수 있으나 두 곡의 코드 진행은 전혀 다르다"고 밝혔다.

'분홍신'은 b플랫 마이너 스케일의 코드 진행으로 b플랫 마이나 - bm7 - cm7 - cm6 - f7sus4 - f7 로 진행되지만 'Here's us' 는 도미넌트 스케일의 코드진행으로 b플랫 메이저의 원 코드 진행이라는 것.

작곡가 방시혁 역시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아이유 '분홍신'이 표절이라는 분들"이라며 "음악에는 장르와 클리셰라는 개념이 있다. 분홍신이 표절이면 그 많은 스윙재즈 곡들은 거의 전곡이 서로 표절이라고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작곡가 김형석도 자신의 트위터에 "표절이라고 보기에는 무리가 있다"며 "비밥 스윙은 빠른 템포의 곡이다. 그러다 보니 보편적으로 리듬의 형태가 비슷하다"고 말했다.

아이유 공식입장을 접한 누리꾼들은 "직접 들어봤는데 정말 비슷하던데", "아이유 공식입장대로 장르가 비슷하니 비슷하게 들릴 뿐인 것 같은데", "뭐만 하면 다 표절이라고 한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김예나 기자 yena@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