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검찰 출두 “대화록 멀쩡하게 잘있다”
문재인 검찰 출두 “대화록 멀쩡하게 잘있다”
  • 이명관 기자 mklee@kyeonggi.com
  • 입력   2013. 11. 06   오후 9 : 13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빠르면 주중 수사 발표

민주당 문재인 의원이 지난 2007년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폐기 의혹과 관련해 6일 참고인 신분으로 검찰에 출두했다.

문 의원은 이날 오후 1시47분께 서초동 검찰청사에서 “짧게 말씀 드리고 들어가겠다”며 입장을 밝혔다.

그는 “국민들은 이미 다 알고 있다. 노무현 대통령과 참여 정부는 NLL을 확실하게 지켰다”며 “대화록은 멀쩡하게 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사건의 본질은 참여정부가 국정원에 남겨 놓은 국기 비밀 기록을 국정원과 여당이 불법적으로 빼돌리고 내용을 왜곡해서 대통령 선거에 악용한 것”이라며 “이번 검찰의 수사는 도둑은 안 잡고 오히려 신고한 사람에게 ‘너는 왜 잘못이 없느냐’라고 따지는 격”이라고 비판의 목소리도 냈다.

지난 2007년 당시 청와대 비서실장이었던 문 의원은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을 맡았고 이후 회의록 생산과 대통령기록관 이관 과정에도 직·간접적으로 관여했으며 지난해 대선 때 NLL 논란이 불거지자 직접 “회의록을 최종 감수하고 다음 정부에 넘겨준 사람”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같은 점 때문에 문 의원은 노 전 대통령을 제외하고 회의록과 관련한 보고를 받은 인물로 추정되고 있다.

검찰은 지난 8월16일부터 국가기록원 대통령기록관에 있는 기록물 755만건을 열람하거나 사본 압수 작업을 벌여 회의록 존재 여부를 확인해왔다.

검찰은 지난달 2일 중간 수사발표에서 회의록이 대통령기록관에 이관되지 않았으며 대신 노 전 대통령이 퇴임 전 복사해간 ‘봉하 이지원(문서관리시스템)’에서 회의록 초본이 삭제된 흔적과 완성본에 가까운 수정본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날 검찰이 문 의원을 직접 조사함에 따라 막바지에 다다른 수사 결과 발표는 이번 주 말이나 다음 주 초께 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명관기자 mklee@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