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트 라이거 탄생, 부드러운 크림빛 털 자랑… "사랑스러워"
화이트 라이거 탄생, 부드러운 크림빛 털 자랑… "사랑스러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초로 '화이트 라이거'가 탄생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근 미국 남동부 사우스캐롤라이나주 머틀비치사파리에서는 세계 최초로 흰색 털을 가진 라이거 4마리가 탄생했다.

수컷 흰 아프리카 사자와 암컷 흰 벵갈 호랑이 사이에서 태어난 세계 최초 화이트 라이언 형제들의 이름은 각각 예티(Yeti), 오드린(Odlin), 샘슨(Sampsom), 아폴로(Apollo)로 태어난 지 6주만에 이미 약 7㎏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사파리 대표이자 동물학자인 바가반 앤틀은 "이들 라이거 형제는 매우 부드러운 크림빛 털을 자랑한다"며 "아마 생후 4년이 되면 몸무게가 약 410㎏에 육박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화이트 라이거 탄생, 사진만 보면 굉장히 귀엽네요", "지금은 정말 사랑스러운데 나중에 크면 무서워지겠죠?", "털 색깔이 진짜 예쁘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라이거는 수컷 사자와 암컷 호랑이 사이에서 태어난 종간잡종으로 현재 전 세계에 1천여 마리의 라이거가 있지만 이들 중 화이트 라이거는 한 마리도 없었다.

신지원 기자 sj2in@kyeonggi.com

사진= 화이트 라이거 탄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