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보다 할배' 이서진, 험난한 길찾기에 얼음… "어쩌라고 내비녀야"
'꽃보다 할배' 이서진, 험난한 길찾기에 얼음… "어쩌라고 내비녀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꽃보다 할배 이서진'

'꽃보다 할배' 짐꾼 이서진이 내비게이션에 분노했다.

지난 4일 방송된 tvN '꽃보다 할배' 5회에서는 스페인 세비야 숙소로 가는 도중 네비게이션에 농락당하는 이서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이서진은 렌터카에 장착된 한국말 음성 내비게이션으로 숙소를 찾았다. 하지만 이 내비게이션은 좌회전 일방통행 거리에서 끝까지 우회전을 지시하는 등 H4와 이서진을 혼란스럽게 만들었다.

이 때 "뭐 어떻게 하라는 거야 이 내비녀야"라는 자막이 나와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주차장으로 안내하던 '내비녀'는 사람들이 다니는 거리로 엉뚱하게 인도한 후 말문을 닫았다. 고장난 내비게이션에 이서진은 순간 '얼음'이 이 되고 말았다.

'꽃보다 할배 이서진’' 방송을 본 누리꾼들은 "꽃보다 할배 이서진, 굳은 모습 웃겨죽는줄 알았네", "꽃보다 할배 이서진, 뭐 어쩌라고 내비녀야 자막에 빵터짐", "역시 재밌어"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김예나 기자 yena@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