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하우스' 최정원, 과거 전수경 미움 받아… "이유는?"
'풀하우스' 최정원, 과거 전수경 미움 받아… "이유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풀하우스 전수경 최정원, KBS 2TV '가족의 품격-풀하우스' 캡처

뮤지컬 배우 전수경이 동료 최정원을 미워했던 과거 에피소드를 언급해 화제다.

지난 19일 방송된 KBS 2TV '가족의 품격-풀하우스'의 코너 '가족포차'에서는 뮤지컬 배우 최정원, 전수경, 정원영, 정성화, 송승환, 바다 등이 출연해 거침없는 입담을 뽐냈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 최정원은 "전수경 언니가 저를 미워했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전수경은 "지금은 다 서로 너무 알걸 다 아는 절친인데 처음에는 달라도 너무 다른 사람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여자들이 딱 싫어하는 스타일"이라며 "연습실에서 남자 선배들한테 '오빠' 이러면 여자 선배들의 미움을 받는다. 근데 최정원은 일단 만나면 허그부터 한다. 난 얘한테 허그를 배우기 시작했다. 그래서 내가 외국인과 결혼했을 수도 있다. 최정원은 허그 스킨십의 달인"이라고 미워했던 이유를 설명했다.

또한 전수경은 "당시는 이런 행동이 생소했다. 숨겨진 의도도 의심했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최정원은 "집안 분위기가 그렇다"며 "사실 언니 때문에 더 열심히 한 것도 있다. 난 고등학교도 졸업하지 못한 채 뮤지컬을 시작했고 언니는 좋은 대학을 나왔기 때문에 '내가 학력이 부족해 언니가 나를 미워하나'하고 생각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하지만 이후 두 사람은 함께 작품을 하면서 서로 오해를 풀고 절친이 될 수 있었다고 말해 감동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 방송을 접한 누리꾼들은 "풀하우스 전수경 최정원, 처음엔 그랬구나", "그런 시절이 있어서 지금 더 돈독하겠네요", "두 사람 우정 보기좋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신지원 기자 sj2in@kyeonggi.com

사진= 풀하우스 전수경 최정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