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kt, 첫 FA 계약…김사율·박기혁·박경수 영입
프로야구 kt, 첫 FA 계약…김사율·박기혁·박경수 영입
  • 박준상 기자
  • 승인 2014.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야구 제10구단 kt 위즈가 창단 첫 자유계약선수(FA)를 영입했다.

kt는 롯데와 계약이 결렬된 투수 김사율(34)과 내야수 박기혁(33), LG에서 시장에 나온 내야수 박경수(30)와 나란히 계약했다고 28일 발표했다.

김사율은 4년(3+1년)간 계약금 5억원과 연봉 2억원, 옵션 3년간 연 5천만원 등 총액 14억 5천만원을 받고 입단에 합의했다.

또 박기혁은 4년(3+1년)간 계약금 4억5천만원과 연봉 1억5천만원, 옵션 3년간 연 5천만원 등 총액 11억4천만원의 조건에 계약서에 사인했고, 박경수는 계약기간 4년을 보장받으며 계약금 7억원과 연봉 2억3천만원, 옵션 4년간 연 5천만원으로 총 18억2천만원 규모의 조건에 각각 도장을 찍었다.

kt는 “김사율은 프로 경력 15년의 베테랑 투수로, 롯데 주장을 지내 리더십이 검증됐으며 체력과 구위 모두 3년 이상 통할 수 있는 선수”라고 기대를 표현했다.

아울러 박기혁과 박경수에 대해서는 “유격수ㆍ2루수로 내야 센터라인이 보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kt는 이날 기존 9개 구단의 보호선수 20인 외 지명을 통해 투수 4명과 포수 1명, 외야수 3명, 내야수 1명을 영입한 데 이어 FA 계약을 통해 투수 1명과 내야수 2명을 보강해 내년 시즌 1군에서 대등히 맞설 최소한의 기틀을 확보했다.

박준상기자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