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박정권 ‘연봉 4억원’ 재계약
SK 박정권 ‘연봉 4억원’ 재계약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5.01.07
  • 2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상호, 2억3천만원에 ‘사인’

프로야구 SK 와이번스는 중심타자인 박정권(34)과 지난해 2억3천500만원보다 70.2% 오른 4억원에 재계약을 맺었다고 6일 밝혔다.

박정권은 지난해 120경기에 출장, 타율 0.310, 27홈런, 109타점을 기록하며 데뷔 후 최고의 성적을 올렸다. 타율·홈런·타점 모두 자신의 한 시즌 최고 기록을 세웠다.

특히, 외국인 타자를 비롯한 주축 선수들이 줄부상에 신음하는 사이에 중심 타선을 지키며 시즌 막바지 팀의 치열한 4강 싸움을 이끌어 낸 점이 높이 평가됐다.

SK 관계자는 “올 시즌에도 박정권이 최정, 외국인 타자 등과 함께 클린업 트리오의 중추적인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시즌 100경기에 출장한 포수 정상호(33)도 작년 연봉 1억5천500만원에서 48.4% 오른 2억3천만원에 계약했고, 투수 가운데에는 지난해 무너진 마운드를 지탱해준 대들보 윤길현(32)과 채병용(33)이 나란히 2억2천만원의 연봉을 받게 됐다.

반면, 지난해 7경기 출장에 그친 투수 윤희상(30)은 2천500만원 깎인 1억3천500만원에 계약했다.

이민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