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세영웅’ 찬사… SK 안치용 그라운드 떠난다
‘난세영웅’ 찬사… SK 안치용 그라운드 떠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야구 SK 와이번스의 외야수 안치용(36)이 13년의 프로생활을 뒤로하고 정든 그라운드를 떠난다.

SK는 12일 “안치용이 최근 김용희 SK 감독과 구단에 은퇴 의사를 전했으며, 김 감독과 구단은 선수의 뜻을 존중해 이를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2002년 연세대를 졸업한 뒤 LG 트윈스에서 프로생활을 시작한 안치용은 2008년 주전으로 발돋움했다.

LG가 최하위에 그쳤던 그해 한국 프로야구 통산 13호 사이클링 히트와 데뷔 이후 첫 세 자릿수 안타를 기록하며 ‘난세 영웅’이라는 별명을 얻었던 안치용은 2010년 트레이드돼 SK 유니폼을 입고 팀의 한국시리즈 우승에 이바지했다.

한편, 13시즌 동안 그가 남긴 통산 기록은 1천226경기 출장에 314안타, 타율 0.256, 32홈런, 169타점, 25도루다.

박준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