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악 음반 '찻잔에 스미는 사계' 발매
다악 음반 '찻잔에 스미는 사계' 발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茶)’를 주제로 한 다악(茶樂) 음반 ‘찻잔에 스미는 사계(四季)’(서울음반)가 나왔다.



한국창작음악연구회가 우리 차와 어울리는 국악 창작 실내악곡을 모아 내놓는 ‘다악 시리즈’ 네번째 음반. 서울대 백병동 교수의 ‘녹향송(綠香訟)’과 황병기의 ‘다향이제(茶香二題)’ 등 작곡가 6명의 작품들을 모은 1, 2집을 98년에, 초의선사(草衣禪師)를 테마로 한 ‘잎·물, 빛’, ‘동다송’, ‘초당-비 개인 귤숲’ 등 다섯 작품을 엮은 3집을 지난해 각각 선보였다.



이번 ‘찻잔에 스미는 사계’는 봄과 여름, 가을, 겨울 등 계절을 주제로 한 다악 모음집. 계절의 변화에서 느끼는 차의 정취를 표현한 정태봉(서울대)교수의 ‘새벽-여린 찻잎 이슬에 맺힌 한세상’과 ‘한낮-타는 마음 한 가운데’(이병욱·서원대 교수), ‘저녁-낙엽이 받쳐든 찻잔’(김일섭. 국민대 교수), ‘밤-다우삼매(茶友三昧)’(박일훈·국립국악원 연구실장) 등 네 작품을 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