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마라톤은 건강·단합의 장”… 힘찬 신고식
“경기마라톤은 건강·단합의 장”… 힘찬 신고식
  • 경기일보
  • 승인 2015.04.20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자산관리公 경기지역본부

“달리면서 건강도 챙기고 직원들간 화합의 자리도 만드는 좋은 기회가 됐습니다.”

제13회 경기마라톤대회에 처음으로 참가한 한국자산관리공사(이하 캠코) 경기지역본부 권영대 본부장은 일반인에게 쉽지 않은 21.0975㎞ 하프코스를 완주한 뒤 가볍게 숨을 쉬며 소감을 밝혔다.

올해 56세인 권 본부장은 인간기관차로 알려진 체코의 에밀 자토벡의 명언 ‘새는 날고, 물고기는 헤엄치고, 인간은 달린다’라는 말을 입에 달고 살 정도로 캠코 내에서도 유명한 마라톤 매니아다.

2006년과 2007년 연이어 파리마라톤대회에 참석, 3시간 16초와 3시간46초의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풀코스를 3시간 이내로 돌파하는 서브 쓰리를 수차례나 이뤄낸 경험도 있는 등 풀코스 완주 경험만도 20차례 이상인 마라톤 실력자다.

경기마라톤에는 경기지역본부 소속 직원 40명과 함께 뛰다보니 풀코스가 아닌 하프코스를 뛰게 됐다는 권 본부장은 “경기지역본부에 부임 후 수원에서 마라톤 대회가 열린다는 소식에 휴일임에도 불구, 직원들과 함께 참여를 결정하게 됐다”면서 “경기마라톤대회를 통해 캠코도 홍보하고 직원들과 발맞춰 호흡하는 등 일석이조의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에 첫 참가한 캠코 경기지역본부 직원들을 마라톤 출발에 앞서 수원종합운동장을 돌며 참가자나 가족들에게 미리 준비한 홍보물을 전달하며 서민금융과 취업 지원 등에 나서는 캠코의 역할을 설명하는 시간도 가지기도 했다.

특별취재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