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성빈센트병원 김준성·최혜훈, ASCoN 우수 포스터 연제상
문화 건강·의학

성빈센트병원 김준성·최혜훈, ASCoN 우수 포스터 연제상

왼쪽부터) 최혜훈 전공의,
왼쪽부터) 최혜훈 전공의, 김준성교수

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은 재활의학과 김준성 교수ㆍ최혜훈 전공의가 최근 열린 ‘Asian Spinal Cord Network International Conference(ASCoN) 2020’에서 우수 포스터 연제상을 수상했다고 30일 밝혔다.

김준성 교수ㆍ최혜훈 전공의는 최근 발표한 ‘척수손상환자에서 손상 기간과 골다공증과의 관계’에 대한 연구에서 우수성과 성과를 인정받아 이번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척수손상환자에서 골다공증은 척수가 손상된 후 이른 시간 내에 발생한다. 이 골다공증은 골절을 일으키는 원인이 돼 건강상 심각한 문제를 일으킨다. 이에 김준성 교수ㆍ최혜훈 전공의는 83명의 척수손상 환자에서 척추 및 대퇴의 골밀도 검사를 시행하고, 이를 토대로 손상 기간과 골밀도 관계를 분석했다.

김준성 교수팀은 “연구 결과, 척수 손상 환자의 손상 기간이 길수록 골밀도가 감소하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또, 척추에서 측정한 골밀도 검사는 척추 변형 등의 영향으로 정확한 측정이 어렵다는 한계점이 있어, 대퇴에서 측정한 골밀도 검사를 통해 조기에 발견하여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정자연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