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 로고
2022.12.03 (Sat) 메뉴 메뉴
위로가기 버튼

대한민국이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 출전 사상 두 번째 원정 16강 진출의 극적인 드라마를 연출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대표팀은 3일 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포르투갈과의 H조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선제골을 내줬으나, 김영권(울산)의 동점골과 후반 추가시간 황희찬(울버햄튼)의 천금 같은 역전골에 힘입어 2대1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이번 대회 조별리그 성적 1승1무1패로 승점 4를 기록, 같은 시간 가나를 2대0으로 꺾은 우루과이와 승점과 골득실에서 동률을 이뤘으나, 다득점에서 1골 앞서 포르투갈(2승1패·승점 6)에 이어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이날 4-2-3-1 전술을 꺼내든 한국은 최전방에 가나전서 멀티골을 기록한 조규성(전북)을 세우고 손흥민(토트넘)과 이재성(마인츠)을 좌우 날개에, 이강인(마요르카)을 섀도 스트라이커로 배치했다. 수비형 미드필더에는 황인범(올림피아코스)과 정우영(알사드)이 선발로 나섰고, 포백 수비라인은 왼쪽부터 김진수(전북)-권경원(감바 오사카)-김영권-김문환(전북)이 늘어섰으며, 골문은 김승규(알샤바브)가 지켰다. 앞선 두 경기서 선발로 나섰던 중앙수비수 김민재(나폴리)는 부상 여파로 선발서 제외됐다. 한국은 이른 시간 포르투갈에 역습을 허용하며 실점했다. 전반 5분 롱볼을 받은 디오고 달롯이 오른쪽 측면을 돌파해 낮게 깔아준 볼을 하파엘 호르타가 오른발 땅볼슛으로 골문을 갈랐다. 반격에 나선 한국은 전반 16분 조규성의 헤딩슛이 골키퍼 선방에 막혔으나, 27분 동점골을 뽑아냈다. 이강인의 왼쪽 코너킥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어깨맞고 떨어진 것을 김영권이 넘어지며 왼발로 낮게 차 골망을 출렁이게 했다. 이후 한국은 전반 34분 달롯이 아크 정면에서 날린 중거리 슛을 김승규가 막아냈고, 40분 손흥민도 역시 아크 정면에서 왼발슈팅을 날렸지만 상대 골키퍼 디오구 코스타 가슴에 안겼다. 이어 포르투갈은 42분 비티냐, 44분 호르타가 잇따라 슈팅을 날렸지만 김승규가 잘 막아내 1대1 균형을 맞춘 채 전반을 마쳤다. 후반 포르투갈의 공세에 고전하던 한국은 후반 20분 이재성을 빼고 황희찬을 투입해 반전을 노렸다. 후반 25분 손흥민이 골지역 오른쪽에서 날린 슛이 상대 칸셀루의 몸맞고 아웃돼 아쉬움을 남긴 한국은 35분 김영권과 이강인을 빼고 손준호(산둥 타이산)와 황의조(올림피아코스)를 투입해 총 반격 태세를 갖췄다. 정규시간이 모두 흐르고 인저리 타임이 주어진 후반 46분 한국은 포르투갈의 코너킥 상황에서 흘러나온 볼을 손흥민이 치고 나가 역습을 펼쳤고, 상대 아크 오른쪽에서 수비수 다리 사이로 밀어준 것을 정면에서 쇄도하던 황희찬이 오른발로 결승골을 터뜨렸다. 이후 수비 강화에 나서 상대의 반격을 잘 막아낸 한국은 초조하게 가나-우루과이전 종료를 기다렸고, 결국 우루과이가 전반 2골을 잘 지켜내며 2대0 승리를 거두는 바람에 12년 만에 극적인 16강 진출을 이뤄냈다. 황선학기자

ISSUE PICK

현장의 목소리

더보기

남양주 보도정비에 인도 사라져… ‘목숨 건 통행’

“목숨 걸고 인도 옆을 걸어다니고 있습니다” 28일 오전 10시께 남양주시 진건읍 ‘진건고~오남장례식장 보도정비공사’ 현장. 이곳에서 만난 권정현씨(53·남양주시 진건읍)의 호소다. 왕복 4차선 도로 옆에 있는 인도를 모조리 뜯은 뒤 모래를 깔아놓았다. 300여m 공사구간 중 일부 구간은 모래조차 깔아놓지 않아 높이 4㎝가 넘는 맨홀 뚜껑이 그대로 돌출돼있어 한 주민이 걸려 넘어질뻔한 상황도 포착됐다. 특히 공사구간에는 버스정류장이 위치해 버스를 타려는 주민들은 맞은편으로 걸어가 횡단보도를 건너 돌아오거나, 심지어 중앙분리대를 뛰어 넘어 무단횡단까지 하고 있었다. 공사현장에는 포크레인 한 대가 공사 중이어서 주민들의 통행 불편을 물론 교통안전까지 위협하고 있었다. 권씨는 “시가 주민들을 위해 시공하는 보도정비공사가 되레 불편을 가중시키고 있다”며 “공사기간 중이라도 임시보도를 만드는 등 대책을 마련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남양주시가 추진 중인 ‘진건고~오남장례식장 보도정비공사’로 인도가 사라지면서 이곳을 통행하는 주민들의 불편이 잇따르고 있다. 시에 따르면 시는 도시미관 향상과 주민편의 증진 등을 위해 진건고교부터 오남장례식장까지 구간(1천300m)의 보도정비공사를 지난달 발주했다. 공사기간은 지난달 17일부터 내년 5월4일까지다. 아울러 이 구간은 진건과 오납을 왕래하는 도로로 평소 교통량이 많은 데다 다세대주택도 밀집돼 주민 통행도 잦다. 특히 인근에는 고교도 위치해 학생 안전도 위협받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시 관계자는 “주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1~2차로 나눠 공사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현재 모래포설로 다진된 인도는 다음달초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남양주=유창재·이대현기자

오피니언

더보기

섹션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