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남양주 드론시험장 조성에 주민들 반발…당국 “피해無”
지역사회 남양주시

남양주 드론시험장 조성에 주민들 반발…당국 “피해無”

image
남양주 도심 인근에 드론시험장 조성계획이 알려지면서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사진은 민·군 드론·로봇 실증시험장 조성 부지. 이대현기자

남양주 도심 인근에 드론시험장 조성계획이 알려지면서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29일 산업통상자원부와 남양주시 별내동 주민 등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국방부와 함께 남양주시 별내동 산 210-9번지와 210-13번지 등 2개 필지에 민·군 드론·로봇 실증시험장 조성을 확정했다.

산자부는 앞서 지난달 21일 별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열린 설명회를 통해 육사 사격장으로 사용되던 군부대 자리에 군 드론 및 무인기 시험장 등을 설치하겠다고 주민들에게 밝혔다.

39만5천392㎡ 규모의 해당 부지에는 드론 이착륙공간, 로봇 기동시연장 등 외부 시험환경과 통제 등을 위한 시설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지상 4층, 지하 2층 등의 규모로 예정됐다.

그러나 주민들은 무인기 이착륙 활주로 및 군사용 등의 드론시험장을 설치하는 사업인데 별내별가람역과 아파트 등과 불과 1㎞ 거리에 조성되면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고 호소하고 있다.

더구나 다른 지역에서도 민가와는 완전히 이격된 곳에 설치·운영하는 드론시험장의 신도시 내 설치를 찬성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실제로 강월 영월, 충북 보은, 경남 고성, 전남 고흥 등에 위치한 민간 드론 비행시험장은 모두 민가와 떨어져 있다.

산자부 관계자는 “민·군 협력사업이다 보니 군 용어가 많이 들어가 주민들이 오해할 소지가 있었다. 만약 드론이 구역을 벗어날 경우 전자파를 이용해 정지시키고 실제로 격추하지 않는다”며 “드론이 100m 이상 비행하지도 않고 안전요원도 상시 대기 중이며 안전장치도 마련돼 있어 주민 피해는 발생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남양주에 이 같은 첨단산업 유치를 통해 지역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진행하고 설명회를 다시 여는 등 주민들과 어떻게 소통할 지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남양주=이대현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