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인천서 차량 11대 파손 20대 불법체류 여성 검거
인천 인천사회

인천서 차량 11대 파손 20대 불법체류 여성 검거

인천에서 아무런 이유없이 야구방망이로 차량 11대를 파손시킨 불법체류자 2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4일 특수재물손괴 혐의로 말레이시아 국적의 20대 여성 A씨를 검거했다고 5일 밝혔다.

A씨는 4일 오전 10시 5분께 인천 서구 거북로 거북시장 인근의 한 공영주차장에서 주차돼 있는 차량 11대를 알루미늄 야구방망이로 파손시킨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에 오전 10시 15분께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지난 2020년에 말레이시아에서 건너온 불법체류자이며 정신적으로 불안한 상태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정확한 피해 규모를 파악 중으로, 오늘 중 A씨를 상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했다.

김수연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