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스크린골프 철거 과정서 불꽃…이천시 관고동 화재 원인 추정
사회 사건·사고

스크린골프 철거 과정서 불꽃…이천시 관고동 화재 원인 추정

투석병원 환자와 간호사 등 5명의 생명을 앗아간 이천시 관고동 학산빌딩의 화재 원인은 건물 내 스크린골프장에서 진행된 공사에서 비롯된 것으로 추정됐다.

또 숨진 간호사 한 명은 환자를 끝까지 대피시키려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장재구 이천소방서장은 5일 화재현장에서 브리핑을 열고 “공사 업체 관계자들이 ‘이 건물 지상 3층 스크린골프장에 대한 철거작업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천장에 불꽃이 떨어졌다’고 진술했다”며 “화재 비상벨이 울리자마자 이들이 자체적으로 불을 끄려 했으나 실패하고 결국 탈출한 것으로 파악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스크린골프장에서 난 불로 인한 연기가 고스란히 지상 4층 투석병원으로 올라갔다”며 “투석 환자 특성상 거동이 불편한 환자가 많아 대피가 어려워 사망자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사인은 모두 연기 질식”이라고 밝혔다.

더욱이 해당 건물 1층에만 스프링쿨러가 있었을 뿐 최초 발화 지점인 3층 스크린골프장에는 이러한 시설이 없었으며 인명 피해가 난 4층 투석병원에는 환풍시설마저 없어 피해가 컸다는 분석이다.

이날 사망자는 60~80대 투석 환자 4명, 50대 여성 간호사 한 명이다. 특히 화재비상벨이 울릴 당시 의료인력은 대피할 시간이 충분히 있음에도 해당 간호사는 끝까지 환자를 보호려다가 숨진 것으로 소방 당국은 보고 있다.

현장에 도착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마지막까지 환자를 지킨 간호사 얘기를 들어보니 가슴이 아프다"며 "사망자와 부상자 가족들에게 위로의 말을 전한다"고 말했다. 

김정오·이정민·노소연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