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헤어지자”…여친 이별 통보에 자해한 30대 남성
지역사회 화성시

“헤어지자”…여친 이별 통보에 자해한 30대 남성

여자친구로부터 이별 통보를 받은 30대 남성이 흉기로 자해를 시도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10분께 화성시 반송동의 한 공원 주차장에 주차돼 있던 차량 안에서 A씨(30대)가 흉기로 자해, 손목과 목 등에 10cm 가량의 열상을 입었다.

이후 A씨는 자신이 자해한 모습을 촬영해 여자친구 B씨에게 전송했고, B씨는 해당 사실을 경찰에 신고했다.

이에 경찰은 즉시 현장에 출동, A씨를 찾아낸 뒤 인근 병원으로 옮겼다. A씨는 현재까지 치료를 받고 있는 상태이며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이날 B씨가 이별을 통보해 이 같은 소동을 벌인 것으로 잠정 조사됐다. 경찰은 현재 자세한 사건 발생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화성=김기현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