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처음 본 여고생 엘리베이터까지 쫒아가 음란행위 한 고등학생 입건
사회 사건·사고

처음 본 여고생 엘리베이터까지 쫒아가 음란행위 한 고등학생 입건

귀가 중이던 여고생을 쫒아가 음란행위를 한 고등학생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천원미경찰서는 주거침입 및 강제추행 혐의로 A군을 현행범 체포했다고 18일 밝혔다.

A군은 지난 17일 오후 10시20분께 중동의 한 아파트 엘리베이터 안에서 중학생 B양을 상대로 바지를 내리고 자위행위를 한 혐의다.

앞서 A군은 인근 공원에서 우연히 B양을 마주친 뒤 B양을 뒤따라가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아파트 계단에 숨어 있던 A군을 검거했다.

경찰조사 결과. A군과 B양은 일면식도 없는 사이인 것으로 확인됐다.

김종구·양휘모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