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아프리카 돼지열병으로 살처분되는 돼지농가 [포토뉴스]
포토 TODAY포토

아프리카 돼지열병으로 살처분되는 돼지농가 [포토뉴스]

강원도에 이어 김포·파주시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확인되면서 도내 방역당국 및 축산농가에 비상이 걸렸다. 29일 오전 ASF 확진 판정을 받은 김포시 한 양돈농가에서 관계자들이 살처분을 위해 돼지들을 이동시키고 있다. 조주현기자
김포·파주시 돼지 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해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29일 오전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을 받은 김포시 한 양돈농가에서 방역 당국 관계자들이 중장비를 이용해 돼지 살처분을 준비하고 있다. 윤원규기자
김포·파주시 돼지 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해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29일 오전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을 받은 김포시 한 양돈농가에서 방역 당국 관계자들이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윤원규기자
강원도에 이어 김포·파주시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확인되면서 도내 방역당국 및 축산농가에 비상이 걸렸다. 29일 오전 ASF 확진 판정을 받은 김포시 한 양돈농가에서 관계자들이 살처분을 위해 돼지 3천여 마리를 이동시키고 있다. 조주현기자
김포·파주시 돼지 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해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29일 오전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을 받은 김포시 한 양돈농가에서 방역 당국 관계자들이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윤원규기자
김포·파주시 돼지 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해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29일 오전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을 받은 김포시 한 양돈농가에서 방역 당국 관계자들이 차량소독을 하고 있다. 윤원규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