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2022 FIFA 카타르월드컵] “오~필승 코리아!”…인천, 월드컵 거리응원전 열기로 후끈
인천 인천뉴스

[2022 FIFA 카타르월드컵] “오~필승 코리아!”…인천, 월드컵 거리응원전 열기로 후끈

image
24일 인천 중구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한국 축구대표팀의 승리를 기원하는 응원전이 펼쳐지고 있다. 박귀빈수습기자

“오~필승 코리아! 오~필승 코리아!”

한국과 우루과이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첫 경기가 열리는 24일 인천 중구 인천축구전용경기장은 쌀쌀한 날씨에도 한국의 승리를 염원하는 인천시민들의 열기로 달아올랐다.

경기시작 3시간 전부터 이미 이 곳에는 응원전에 참여하려는 시민들이 모여 들었다. 붉은색 머리띠를 하거나 붉은 옷을 입은 시민, 3번째 월드컵에 출전한 손흥민 선수의 이름이 새겨진 유니폼을 입은 시민들이 곳곳에서 눈에 띈다.

오후 8시 경기장 입장시간이 가까워지자 200여명이 줄을 서 입장을 기다릴 만큼 응원의 물결이 이어졌다.

이날 응원전에 참가하는 모든 입장객들의 눈빛에는 승리에 대한 기대감이 가득했다. 이들은 경기 전부터 한목소리로 “대~한~민~국!”을 외치며 4년만에 열리는 월드컵에서 한국의 선전을 기원했다.

image
24일 인천 중구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한국과 우루과이의 2022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경기 응원전에 입장하려는 시민들이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 박귀빈수습기자

친구들과 함께 응원전에 참가한 조호현씨(25)는 “선수들이 힘들게 뛰는데 가만히 앉아서 경기를 볼 수는 없었다”며 “야외에서 같이 응원하고 소리치면서 힘을 보태려고 이 곳에 나왔다”고 말했다.

가족이 함께 응원전에 참여했다는 이주호씨(40)는 “코로나19로 그동안 답답했는데, 마스크를 벗고 응원을 할 수 있어 모두 같이 나왔다”며 “승패를 떠나 우리 아이들에게 즐거운 경험으로 남도록 열심히 응원할 계획”이라고 했다.

경기시작 30분 전부터는 국가대표 서포터즈인 붉은악마의 응원전이 시작됐다. 붉은악마 인천지회의 북소리에 맞춰 “오~ 필승 코리아”를 선창하자 시민들도 “오 필승 코리아” 응원가를 부르며 뜨거운 함성을 보냈다.

이날 인천에는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 3천600여명, 송도 컨벤시아에 1천여명의 시민이 모여 열띤 응원전을 펼쳤다.

인천시는 대규모 인원이 모이는 응원전에 대비, 소방과 경찰 등과 협조해 평소보다 많은 안전 인원을 배치했다. 또 시설물 안전점검과 안전요원 배치장소, 관람객 동선 및 대피로 등을 점검하고, 소화·응급차량도 확보했다.

인천시는 한국 축구대표팀의 28일 가나전(오후 10시), 12월3일 포르투갈전(오전 0시) 조별리그 경기에서도 경기 시간에 맞춰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대규모 응원전을 연다.

박귀빈·홍승주 수습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