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공시가보다 낮은 실거래가… 인천 부동산 시장 3중고 심화
인천 인천경제

공시가보다 낮은 실거래가… 인천 부동산 시장 3중고 심화

3중고(금리폭등•거래절벽•가격폭락) 심화
인천 공시가 상승폭 ‘전국 최고’... 실수요자 보유세 부담 늘어 시름
전문가 “부동산 시장 급랭 지속... 정부, 세금 완화 등 대책 시급”

인천지역의 공공주택(아파트) 매매가격이 공시가격보다 낮은 ‘역전’ 현상이 나타나면서 금리 폭등과 거래절벽, 가격 폭락으로 이어지는 부동산 시장의 ‘3중고’가 심화하고 있다.

지역 안팎에선 정부 차원의 공시가격 현실화율 수정 및 재산세 부담 완화 대책 등이 시급하단 지적이다.

27일 부동산 업계 등에 따르면 올해 공시가격이 5억3천600만원인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내 A아파트의 전용면적 84㎡형이 최근 5억원에 매매 거래가 이뤄졌다. 또 청라국제도시의 B아파트 86㎡형은 최근 공시가격인 4억4천700만원보다 낮은 4억2천만원에 매매가 이뤄지기도 했다.

여기에 원도심에서도 이 같은 역전 현상이 나오고 있다. 지역 내 원도심인 연수구 연수동의 C아파트 단지의 61㎡형은 지난달 공시가격은 1억9천300만원이지만 지난달 1억8천만원에 매매 계약이 이뤄지기도 했다.

이 같은 역전 현상은 인천지역의 아파트 매매가격이 큰 폭으로 오르면서 덩달아 올해 공시가격도 뛰었지만, 이후 올해 아파트 매매가격이 급락했기 때문으로 분석할 수 있다. 올해 인천 아파트의 공시가격 상승폭은 국내 광역시‧도 17개 중 가장 높은 29.33%를 기록했다. 올해 인천시민들은 공시가격이 오르면서 재산세와 종합부동산세 등 보유세 등도 많이 냈다.

부동산 업계 등에선 앞으로 이 같은 금리 상승세에 따른 아파트 가격 하락, 또 거래가 끊기는 거래절벽 등 3중고로 인천지역 주택시장의 혼란은 더욱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

연수구 공인중개사 A씨는 “집 값이 더 떨어질 것이란 예측에 대출 금리가 계속 오르면서 내집 마련 실수요자들까지 거래를 꺼리고 있다”이라고 했다. 이어 “높은 가격에 집을 산 경우 떨어진 가격에 집을 내놓지 않아 현재 인천 전체가 아예 거래 절벽 수준”이라고 했다.

특히 지속적인 금리 인상에 따른 대출 이자 부담은 시민들의 삶을 짓누르고 있다. 최근 미국의 기준금리가 4%대로 오른 뒤, 한국은행도 기준금리를 3.25%까지 올리면서 시중은행의 금리는 2자릿수를 육박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뒤늦게 금융감독원은 시중은행의 은행의 금리 정보 공개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은행들이 금리 변동기 속 이자 장사에만 몰두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 탓이다. 다만 이 같은 조치가 은행의 금리 인상에 제동이 걸릴지는 미지수다.

전문가들은 공기가격 이하 거래가 더 잦아질 수 있는 만큼, 정부 차원의 공시가격 현실화율 수정을 비롯해 재산세 부담 완화 대책 등이 시급하단 지적이다.

이인석 인하대학교 정책대학원 부동산학과 초빙교수는 “정부가 올해 재산세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60%인 공정시장 가액 비율을 45%로 한시적으로 낮춘 것처럼, 더 많은 특례가 필요하다”고 했다. 이어 “정부와 여·야 등이 최대한 빨리 공시가격 현실화율 수정 방안을 확정하고, 내년도 보유세 인하 방안 등을 논의해야 한다”고 했다.

이승훈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