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경기도, 디지털성범죄 피해자 보호망 확대
정치 정치일반

경기도, 디지털성범죄 피해자 보호망 확대

가족 심리치료, 소송비 지원 등 ‘디지털성범죄 피해자 지원 확대’ 추진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 제공

온라인상의 성범죄 사건이 심각한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면서 경기도가 경찰과 연계한 디지털성범죄 피해자 보호망을 가동하는 등 특단의 대책을 내놨다. 

 

이는 민선 8기 김동연 지사의 공약으로 디지털성범죄 피해자의 소송과 병원 치료비 지원 등 사업을 확대, 적극적인 대응에 나선다는 복안이다.

 

25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올해 도비 약 15억원을 투입해 ‘경기도 디지털성범죄 피해자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먼저 도는 디지털성범죄 피해자에 대한 심리치유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그동안 경기도 디지털성범죄 피해자 원스톱지원센터 등에서는 디지털성범죄에 대한 피해상담만 이뤄졌다. 피해자의 심리평가 및 치료는 다른 기관에서 진행돼 비용이 발생하거나 번거로움이 있었다.

 

이에 도는 센터에서 피해상담을 한 뒤 피해자와 가족에 대한 심리평가 및 치유 프로그램을 원스톱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도는 또 피해자에 민·형사 소송을 위한 변호사 선임 비용, 외상후 스트레스·우울증·불안장애 등의 해결을 위한 병원 치료비용도 지원한다.

 

아울러 도는 경찰과 연계한 ‘안심지지 동반서비스’를 도입할 예정이다. 종전에는 피해자가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면서 담당 부서를 찾거나 진술하는 과정에서 2차 가해가 발생할 위험이 컸다. 이에 도는 경찰이 피해자와 동행해 진술, 고소장 작성 등을 돕도록 하는 협업 프로세스를 마련했다.

 

이 밖에 도는 영상 삭제지원, 영상 유포 모니터링, 피해지원 보고서 발간 등의 서비스를 이어갈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디지털성범죄 피해자의 고통이 줄고 일상회복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피해자를 세심하게 보호하도록 지원방안을 계속 마련해나가겠다”고 말했다.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