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6,905건)

본지는 2020년 12월 10일 자 이상설 강화군장학회 이사장의 기고문을 실은 바 있습니다. 해당 기고문에는 강화군 학생들이 장학금을 받지 못하는 이유가 강화뉴스 때문인 것처럼 오인할 수 있도록 표현되어 있습니다. 이에 대해 강화뉴스는 학생들이 장학금을 받지 못한 이유는 강화군이 장학회에 불법·부당하게 장학금을 출연한 것이 행정안전부 감사로 밝혀져 출연금이 회수됐기 때문임을 알려왔습니다.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21-05-07 08:50

학의천, 안양천, 황구지천은 의왕시를 대표하는 하천으로 이 가운데 가장 남쪽에 위치한 황구지천(黃口池川)은 옛적 평택시에 위치한 항곶포(亢串浦)에서 그 이름이 유래됐다. 오봉산에서 발원해 왕송저수지를 거친 후 수원천, 호매실천, 서호천을 지나 평택에서 진위천을 합류하고 하구 부근에서 안성천과 함께 황해에 흘러들어 간다.지난달 21일 의왕시는 봄을 맞이해 ‘에코 플로깅 챌린지’를 선언하고 황구지천을 따라 플로깅 활동을 전개했다. ‘플로깅(Plogging)’은 달리면서 쓰레기를 줍는 운동으로 건강과 환경을 동시에 지킬 수 있다는 점에서

오피니언 | 김상돈 | 2021-05-06 20:59

퇴근하면서 오늘 김 경장의 행동에 대해 생각을 하니 웃음이 절로 나온다. 이유는 이러하다. 택배로 배송된 식료품 택배가 현관문 앞에 놓여 있는 것을 누군가가 가져갔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백 순경은 신고자를 만나 신고 내용을 자초지종 들어봤다.피해는 경미해 이번에는 사건 처리를 원치 않지만, 순찰을 돌아 또 다시 이러한 피해를 당하지 않게 해달라는 내용을 요구했다.사실 지구대는 주요 업무가 주민생활의 안전과 평온 확보 및 범죄 예방과 모든 경찰사안에 대한 초동 조치다. 그 중 각종 신고 사건을 접수받아 각각의 기능 부서로 보내도록

오피니언 | 김진철 | 2021-05-06 20:59

배우 윤여정의 오스카상 수상을 계기로 ‘윤며들다’는 유행어가 나돌 정도다. 유머러스하면서도 세상을 향해 일침을 가하는 윤여정의 유쾌한 말솜씨는 많은 이들에게 즐거움을 주었고, 코로나19 이후 직면한 아시아인에 대한 혐오와 증오 스트레스를 날릴 수 있었다. 나 또한 윤여정의 오스카상을 기뻐하며 저녁마다 배우의 이전 작품들에 몰두하는 중이다.놀라웠던 것은 그의 작품에 등장하는 많은 캐릭터가 흔히 사회에서 일반적인 가족의 모습이라고 생각하는 혈연을 중심으로 하는 부모와 자녀로 구성된 정상가족의 전형을 벗어나고 있다는 것이다. 혈연은 다르

오피니언 | 임혜경 | 2021-05-06 20:59

코로나19 난리통에 안심 5일장이 화제다. 여주에서 열리는 전통시장이다. 지난 1월25일 문을 열었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폐쇄한 지 59일만이다. 그 이후 성업 중이다. 그 5일장에 신속 PCR 검사가 있다. 사람 모이는 공연도 있었다. 지난달 30일 개최된 여주 세종문화재단 주최 음악 공연이다. ‘양성원&문지영 콘서트-첼로의 항해’. 스텝, 출연자는 물론 관객까지 150여명이 참여했다. 여기에도 신속 PCR 검사가 있었다.우연도 아니고 과장도 아니다. 과감한 선택과 꾸준한 노력의 결과다. 여주시가 신속 PCR 검사를 도입한 건 지

사설 | 경기일보 | 2021-05-06 20:13

세계 각국이 기후환경 변화에 적극 대응하고 미래 성장동력을 구축하는 방안으로 ‘수소경제’에 사활을 걸고 있다. 미국, 유럽연합 등이 환경오염을 야기하는 제품에 탄소세를 부과하고 탄소배출 기업을 공급망 밸류체인에서 배제하는 움직임을 보이면서 우리 정부와 기업도 수소경제로의 전환을 서두르고 있다.우리나라는 수소산업 구조가 취약하다. 기술 경쟁력도 미흡하다. 수소산업 발전을 위해선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이 필수다. 특히 민간기업과 대학의 연구개발(R&D) 및 인재 육성을 위한 자금 지원이 시급하다. 수소 분야는 이제 산업화를 모색하는 초기

사설 | 경기일보 | 2021-05-06 20:13

“느그 아부지 뭐하시노?” 영화 ‘친구’(곽경택 감독ㆍ2001년)에 나오는 대사다. 공전의 히트를 친 영화답게 이 대사는 영화가 상영된지 20년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 많은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고 있다. 최근엔 이 대사가 나오는 장면을 패러디한 한 유명 음식점 광고가 인기를 끌며 ‘밈’(Meme)의 자리까지 꿰차고 있다.▶의료기술 발달은 우리들 삶에 많은 변화를 가져왔다. 여러 가지 변화에서 가족 구성원에 영향을 끼친 것은 빼놓을 수 없는 요소다. 시험관 시술이 불임부부에게 새로운 희망으로 떠오른 것은 이미 오래다. 그러나 이것이

오피니언 | 박명호 지역사회부 차장 | 2021-05-06 20:13

최근 우리나라는 물론 전 세계적으로 가장 뜨거운 이슈는 바로 ‘탄소 중립’이다. 탄소 중립은 기후변화의 심각성에 최근 코로나19라는 전염병까지 더해지면서 나온 새로운 글로벌 패러다임이다. 그동안엔 저탄소, 이상기후, 그린에너지, 그린뉴딜 같은 다양한 표현이 있었지만, 최근엔 ‘탄소 중립’이라는 단어가 자리잡았다.탄소 중립은 누구나 이해하기 쉽지 않은 표현이다. 사전적 의미로는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0’으로 만들자는 개념이다. 탄소에너지, 즉 석탄이나 석유 등의 사용을 줄이는 것은 물론 어쩔 수 없이 배출한 이산화탄소를 흡수하는 대책

오피니언 | 이민우 기자 | 2021-05-06 20:13

#배우1 : 필자인 나는 배우다. 정확히 말하면 ‘배우 호소인’이다. 일간지 연극담당 기자일 때 연극 출연을 꼭 하고 싶었다. 이 뜻을 기특하게 여긴 저명한 연출가가 기회를 줘서 배우가 됐다. 대학로 어느 대극장 무대서 데뷔했다. 쟁쟁한 출연진 틈에 끼어 ‘기자 역’을 열연했다. 분장을 하고 배우의 세계로 들어가는 순간, 눈물이 핑 돌 정도로 감정이 복받쳤다. 이후 순정한 연극 사랑이 짙어졌다.#배우2 : 변호사 선배도 배우다. 첫 출연이 아직까지 마지막인 나와 달리 꽤 이름 있는 연극과 영화에 수차례 출연한 베테랑이다. 주연급도

오피니언 | 정재왈 | 2021-05-05 20:51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21-05-05 20: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