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6,681건)

세계에서 독서율이 가장 높은 나라는 유럽의 핀란드와 스웨덴으로 알려졌다.독서율 평균이 80%를 웃돈다고 하니 10명 중 8명 이상이 1년에 1권 이상의 책을 읽는 셈이 된다. 이 두 정부의문화 정책과 어느 지역에서나 쉽게 만날 수 있는 많은 공공도서관의 인프라를 기반으로 어릴 때부터 독서습관을 길들인 덕분이라 한다. 특히, 아동문학이 크게 발달한 스웨덴은 부모가 자녀에게 책을 읽어주는 것이 거의 일상화되어 있다.그럼 우리나라의 독서율은 얼마나 될까?문체부가 주관한 2019년 국민 독서 실태조사에 의하면 성인층 기준 종이책 독서율이

오피니언 | 노상학 | 2021-04-26 16:01

소비자들이 매장에서 가공식품을 구입할 때 가장 먼저 보는 것이 ‘유통기한’이다. 유통기한은 식품이 시중에 유통될 수 있는 기한이다. 유통과정에서의 부패 위험 등을 고려해 섭취 가능 기한보다 훨씬 보수적으로 책정된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유통기한이 지나면 못 먹는 식품으로 알고 버리기 일쑤다. 유통기한이 지났어도 미개봉 상태에서 적절한 방법으로 보관하면 오래 두고 먹을 수 있다.‘소비기한’은 소비자가 식품을 섭취해도 건강과 안전에 문제가 없을 것으로 인정되는 기한이다. 일반적으로 유통기한은 식품을 섭취해도 안전한 전체 기간의 60~

오피니언 | 이연섭 논설위원 | 2021-04-25 21:08

최근 변화와 개혁에 대한 국민적 요구가 그 어느 때보다 높다. 이러한 움직임이 어느 날 갑자기 나오지는 않았다. 지금껏 우리나라는 성장이라 목표를 두고 모든 국민이 힘을 모아 나아갔다. 하지만 어느 정도 성장의 목표를 이룬 후에는 더 공정하고 정의로운 세상을 위한 목소리 역시 커지고 있었다.차면 기우는 것이 세상의 이치다. 사회가 변화하는 요인은 다양하겠지만, 변화를 만드는 일은 분명 사회 구성원의 의지에서 비롯된다. 따라서 어느 사회가 변화를 시작한다면 분명 그 안에는 변화를 바라는 시민들의 분명한 의지가 작용한 결과라고 봐야 한

오피니언 | 장현국 | 2021-04-25 21:08

이재용 부회장 역할이 요구되는 두 개 정세가 겹쳤다. 바이든이 촉발한 반도체 전쟁이 하나고, 역시 바이든 행정부가 틀어쥐고 있는 코로나 백신 전쟁이 다른 하나다. 바이든 대통령이 반도체 업계에 선포했다. 미국에 투자하라고 했다. 사실상 협박이다. 한국과 대만 기업이 표적이다. 한국의 그것은 삼성전자다. 코로나 백신 스와프 외교가 난항이다. 한국 정부가 미국 정부에 제의했다. 하필 이때 바이든 대통령이 말했다. ‘다른 나라에 보낼 만큼 충분하지 않다.’ ‘못 주겠다’로 들린다. 반도체산업이 지렛대가 될 수 있다는 의견이 많다. 반도체

사설 | 경기일보 | 2021-04-25 21:08

가상화폐 시장이 광풍에 휩싸이고 있다. 일명 ‘코인 광풍’으로 불리고 있는 가상화폐 시장이 매일같이 널뛰기 장세를 하면서 이곳에 투자한 젊은이들을 비롯한 투자자들을 불안하게 하고 있다. 하루에도 가상화폐가 때로는 1천배까지 급등하는가 하면, 또는 50% 이하로 반토막 되는 사례까지 발생하고 있어 일종의 도박판으로 변해 심각한 경제적·사회적 문제로 확산될 가능성이 크다.이런 불안 요소는 이미 예견된 문제이다. 가상화폐는 지폐·동전 등의 실물이 없고 온라인에서 거래되는 화폐로 컴퓨터상에 표현되는 화폐라고 해서 ‘디지털 화폐’라고도 칭한

사설 | 경기일보 | 2021-04-25 21:08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21-04-25 20:25

내가 근무하는 의과대학에서는 이번 학기의 교육과정을 온라인강의로 진행하고 있다. 예외로 해부학실습만은 온라인으로는 습득할 수 없기 때문에 학기말에 실습실에서 하기로 하였다.우리나라에서 임진왜란(1592-1598) 때 사람을 해부하였다는 기록이 있기는 하다. 당시 길거리에 많은 시체가 있었다. 이익의 성호사설에 따르면 당시 남인 실학자 전유형은 시체 3구를 해부하였다고 하였으나, 그의 해부 기록은 전해진 것이 없다.정인혁(1945-2020)에 따르면, 한국에서 해부는 1910년 전후에 시작되었다. 행려사망자, 사형수 등이 해부에 사용

오피니언 | 황건 | 2021-04-25 19:49

도시는 생성되고 기능을 더하며 성장하기도 하고 쇠퇴하기 한다. 도시성장은 눈부시지만, 쇠퇴는 시간이 지날수록 뒤로 밀려나며 관심에서 멀어지고, 도시 인프라를 비롯하여 건축물의 노후화는 더욱더 슬럼화의 길을 걷게 된다. 특히 노후건축물이 증가하는 구도심은 도시 외곽 신도시 등과의 주거환경 격차가 날로 심화되고 있어, 삶의 질 개선을 위한 도시재생이 선택을 넘어 우리 시대의 과제가 되었다.1970년대까지 도시화 및 확장에 주목하던 도시정책은 차츰 기존 주거지에도 관심을 가지며 「주택개량촉진에 관한 임시조치법」, 「도시개발법」, 「도시환

오피니언 | 이종구 | 2021-04-25 19:35

위태롭게 버티던 부동산 정책이 무너지고 있다. 어떠한 우려의 목소리도 귀담아듣지 않고 정당성을 내세우며 야심 차게 밀어붙이던 정부의 부동산 정책 근간이 흔들리고 있다. 정부 내에서도 부동산 정책 실패를 인정하는 목소리가 들린다. 공시가격 급등으로 증세가 현실화되자 사람들은 4ㆍ7 보궐선거에서 민주당을 선택하지 않았다. 이 사건이 내년 대선을 준비해야 하는 민주당 내에 커다란 경종을 울린 듯하다.그동안 부동산 정치였던 것이다. 그 결과 지금 주택시장은 아비규환이다. 민심이 사납다. 정부 약속과는 달리 고공행진하는 집값으로 집 없는 사

오피니언 | 김덕례 | 2021-04-25 19:35

두 배 세 배는 기본이다. 1천 배나 오른 가상화폐까지 등장했다. 팝콘 기계인 마냥, 넣으면 폭발적인 양으로 튀어나온다. 물론 상승장에서의 이야기다. 하락장에서는 그만큼, 또 그 이상 떨어지는 게 가상화폐다. 롤러코스터를 타는 가상화폐 시장 때문에 수익과 실패를 인증샷이 각종 커뮤니티에서 교차하고 있다.말 그대로 가상화폐 전성시대다. 안 해 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해본 사람은 없을 정도라고 말할 정도로 중독성도 크다. 사무실 직장인, 각종 현장의 근로자, 공부하는 대학생, 부대 내에 군인까지 수시로 들여다본다는 게 가상화폐 거래

오피니언 | 최영은 | 2021-04-25 19: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