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4,395건)

대학 졸업 후 몇년이 지나도 직장을 구하지 못하고 나이만 들어가는 취업준비생을 가리켜 ‘취른이’라고 한다. ‘취업준비’에 ‘어른’을 합친 단어다. 이구백(20대 90%는 백수), 장미족(장기 미취업자), 삼일절(31세 넘으면 절대 취업 못함) 등도 청년들의 극심한 취업난을 빗댄 신조어다.취준생들은 좁은 취업 관문을 뚫기 위해 온갖 스펙쌓기에 열을 올린다. 스펙 과잉이란 말이 나올 정도다. 지난해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취준생 1천316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 따르면 ‘현재 보유한 스펙이 부족하다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88.7%가 부

오피니언 | 이연섭 논설위원 | 2021-05-09 20:53

수원 지역 사회에 ‘이건희 미술관’ 유치가 화두다. 그 여론을 앞서서 끌고 가는 것이 지역 정치권이다. 삼성전자와 수원시의 역사를 고리 삼고 있다. 특히 故 이건희 회장의 묘소가 수원에 있음이 강조되고 있다. 자연스레 이 전 회장 묘소가 있는 장안구가 뜨겁다. 장안구 정치인들의 목소리가 제일 크다. 김승원 의원(수원갑)은 연일 미술관 유치의 필연성을 역설한다. 이찬열 전 의원도 “수원 빼면 안 된다”며 목청을 높이고 있다.전국이 가히 이건희 미술관(혹은 컬렉션) 열풍이다. 저마다 삼성 또는 이 전 회장과의 연고를 끄집어 낸다. 문화

사설 | 경기일보 | 2021-05-09 20:53

택배사와의 만성적인 갈등으로 해결책을 찾지 못하고 있는 택배노조가 드디어 파업이라는 강경한 외침을 통해 돌파구를 마련하려고 한다. 지난 7일 전국택배노동조합은 조합원 찬반 투표 결과 77%의 찬성으로 총파업을 결의했다. 파업의 구체적 일정은 제시하지 않았지만 택배사와의 협상이 잘 되지 않으면 파업을 결행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하게 나타냈다.택배기사들의 처우와 작업환경 개선은 이미 오랜 전부터 제기된 문제다. 택배기사들의 열악한 작업환경은 이미 다 알려진 사실임에도 불구하고 과로로 인한 택배기사 사망과 같은 불행한 사건이 발생할 때마다

사설 | 경기일보 | 2021-05-09 20:53

한민족공동체 통일방안은 1989년 9월 국회 특별연설에서 발표한 노태우 정부의 통일정책이다. 통일의 주역이 민족 구성원 전체이며 통일국가는 민족 전체의 의사에 의해 결정되어야 한다는 점에서 한민족공동체 통일방안은 국민의 다양한 여론을 수렴한 것이다.그 후 1994년 8·15 경축사에서 김영삼 대통령이 한을 뺀 민족공동체 통일방안으로 명칭을 변경했지만, 한민족공동체 통일방안의 기조와 골격은 그대로 유지되었다. 현재 문재인 정부까지도 이어오는 이러한 평화통일 정책은 한반도의 전쟁 종식을 위한 큰 틀이라 하겠다.대한민국은 70년 가까이

오피니언 | 미광선일 | 2021-05-09 20:49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21-05-09 20:40

최근 ‘K-○○’이라고 불리는 한국의 문화는 최근 몇 년간 전 세계를 선도하고 있다. 지난 4월 말 미국에서 개최된 제93회아카데미에서는 한국영화 ‘미나리’가 여우조연상을 받으며 전 세계에 ‘K-Movie’를 알리는 큰 성과를 올렸다. ‘싸이’, ‘블랙핑크’, ‘BTS’로 대표되는 한국의 대중가요는 ‘K-POP’으로 불리며 전 세계에서 가장 핫(Hot)한 음악으로 자리매김했다.필름 시장에서도 한국의 콘텐츠는 세계의 관심을 받고 있다. 넷플릭스 드라마 ‘킹덤’에 나오는 좀비는 ‘K-좀비’라 불리며 기존 좀비와는 차원이 다른 역동성으로

오피니언 | 임기수 | 2021-05-09 19:47

고포리 한탄강가 결 고운 모래톱으로왕사탕 입에 물고 첫 소풍 가는 봄날함께 가는 엄마들 두런두런 이야기 길따라오신 외할머니도 가뿐한 발걸음우리들 소풍날은 온 동네 소풍날문방구 아줌마가 솜사탕 만화경 판을 벌이고카메라 멘 사진관 아저씨도 오고먼 줄도 모르고 세 시간 반 남짓 길을뉘 집의 강아지인지 거기까지 따라오고김밥 계란 사이다 나누어 먹고둥글게 모여앉아 수건돌리기걸리는 사람은 노래 부르기왕눈을 크게 떠도 못 찾아 낸 보물찾기서운함에 고단함에 울먹울먹 훌쩍이다상급생 오빠 등에 업히다가 걷다가오늘은 꿈길에서 절뚝이는 그 봄날 이춘전연

오피니언 | 이춘전 | 2021-05-09 19:47

지금은 스마트폰에 밀려 사용자가 많이 줄었지만 여전히 내 손목에는 기계식 시계가 채워져 있다.기계식 손목시계를 고집하는 이유는 휴대전화보다 쓰임새가 많기 때문이다. 적당한 무게감이 주는 이질감과 촉감이 기분 좋게 만들고, 팔찌처럼 멋진 장신구 역할을 하기도 한다. 무엇보다 손목시계는 편리하다. 굳이 번거롭게 주머니에서 스마트폰을 꺼내지 않아도 바로 시간을 확인할 수 있다. 회의가 많고, 많은 사람을 만나야 하는 정치인의 특성상 손목시계는 예의에 벗어나지 않고도 시간을 확인할 수 있게 한다.모든 물건들이 전자식을 지향하고 있을 때,

오피니언 | 박근철 | 2021-05-09 19:47

공동주택 관리업무에 필요한 자문을 했을 뿐인데, 고마워하는 분들이 있다. 경기도의 공동주택관리 사전 조언을 받은 입주민들이다. 경기도는 공동주택 관리의 비리나 분쟁 등을 사전에 차단, 투명하고 효율적인 관리 문화를 조성하기 위한 ‘경기도 공동주택관리 사전 자문’사업을 추진하고 있다.우리나라에서 아파트 등 공동주택은 산업화, 도시화와 함께 진화과정을 거쳐 이제는 전 국민의 70% 이상이 거주하는 대표적 주거 형태로 지난해 말 기준 경기도 소재 공동주택 규모는 약 6천805개 단지, 313만 세대다. 지난해에만 145개 단지, 13만

오피니언 | 신욱호 | 2021-05-09 14:07

학의천, 안양천, 황구지천은 의왕시를 대표하는 하천으로 이 가운데 가장 남쪽에 위치한 황구지천(黃口池川)은 옛적 평택시에 위치한 항곶포(亢串浦)에서 그 이름이 유래됐다. 오봉산에서 발원해 왕송저수지를 거친 후 수원천, 호매실천, 서호천을 지나 평택에서 진위천을 합류하고 하구 부근에서 안성천과 함께 황해에 흘러들어 간다.지난달 21일 의왕시는 봄을 맞이해 ‘에코 플로깅 챌린지’를 선언하고 황구지천을 따라 플로깅 활동을 전개했다. ‘플로깅(Plogging)’은 달리면서 쓰레기를 줍는 운동으로 건강과 환경을 동시에 지킬 수 있다는 점에서

오피니언 | 김상돈 | 2021-05-06 20: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