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4,714건)

예수가 살았던 시기의 유다인은 코르반 규정을 준수하였다. 이에 따라 소유 재산을 ‘코르반’(qorbn), 곧 하느님께 바치는 예물로 서약하면, 이 재산은 하느님께 귀속돼 그 외 어떤 목적으로도 사용할 수 없었다.코르반 규정을 둘러싼 논의는 예수 시대를 지나 기원후 2세기 무렵까지 이어졌다. 누군가는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봉헌을 위하여 코르반 서약을 하기도 하였지만, 다른 누군가는 분별없이 혹은 부정적 의도 하에 서약을 맺어 사회적 혹은 종교적 갈등을 야기하였기 때문이다. 랍비들은 계명의 준수와 코르반 서약의 준수 사이에서 고민하는 이

오피니언 | 정진만 | 2021-02-24 21:19

오래전 일인데 생각난다.쓰레기 봉투값이 올랐다. 인상 폭이 아주 컸다. 기억에 두 배는 됐을 거다. 시장 결정이었다. 시민 불만이 컸다. 주부들은 분노했다. 그래도 시장은 꿈쩍 안 했다. 풀어 가는 논리가 이랬다. ‘쓰레기 봉투값을 올려야 한다. 그래야, 가격에 부담을 갖는다. 그러면, 쓰레기 배출량이 줄 것이다. 결국, 환경을 살리는 길이다.’ 소신이 워낙 강했다. 거의 시민을 교육하는 수준이었다. ‘그리 알고 따라 오라’였다. 그러나 오래가지 못했다.KBS 마감 뉴스에 출연했다. 쓰레기봉투를 들고나갔다. 역시 자신 있게 설명했다

오피니언 | 김종구 | 2021-02-24 21:19

소위 ‘아파트공화국’이란 말이 허튼소리가 아닐 정도로 우리의 삶은 아파트와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다. 전국 주택에서 아파트 비율은 2019년 기준 62.3%로, 단독주택 21.6%의 3배 가까이 된다. 요새 천정부지로 치솟은 아파트 값 급등 요인으로 많은 전문가가 ‘공급부족’을 꼽는 걸 보면, 아파트 수요는 여전하다는 이야기다. 이런 추세를 감안하면 전국 주택 중 아파트 비율이 70%를 넘는 일은 시간문제일 것 같다.촌놈인 나는 1970년대 중반 첫 서울 구경에서 아파트를 역시 처음 봤다. 먼지 풀풀 날리는 비포장도로와 아스팔트를

오피니언 | 정재왈 | 2021-02-24 21:05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21-02-24 20:26

인천시가 자체매립지 ‘인천에코랜드’의 후보지인 옹진군 영흥도와 관련한 제2영흥대교 건설 등 각종 인센티브 마련에 힘을 쏟고있다.영흥도와 안산시 대부도를 있는 제2영흥대교는 영흥 주민의 숙원사업이기도 하다. 시는 이와 함께 왕복 2차선인 영흥대교의 4차선 확장과 영흥도 내부 도로의 확장·신설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앞서 시는 해마다 58억원의 영흥지역 발전기금 지원과 15만㎡ 규모의 수익시설 제공 등 500억원대의 지원방안을 내놓은 바 있다. 시는 영흥 주민의 요구사항을 취합해 최대한 반영 한다는 방침도 세워놓고 있다. 박남춘 인천시장

사설 | 경기일보 | 2021-02-24 20:05

드디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한다.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은 26일, 화이자 백신은 27일부터 각각 접종에 들어간다.지난해 1월20일 국내 첫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후 우리 삶은 큰 변화를 겪었다. 마스크 착용은 일상이었고, 지인들과의 만남도 자유롭지 못했다.우리보다 먼저 접종을 시작한 해외 국가들을 부러운 눈으로 바라보면서 접종을 할 날만 손꼽아 기다렸다. 다른 나라보다 일찍 백신을 확보한 이스라엘은 벌써 전 국민의 절반이 백신을 맞았다. 이런 속도면 이스라엘은 조만간 코로나19 이전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을 것이다.

오피니언 | 이현구 인천본사 경제부장 | 2021-02-24 20:05

최근 외국인 밀집시설을 중심으로 코로나19 대규모 집단감염이 속출하고 있다. 외국인 밀집시설은 지난해부터 방역 사각지대로 꼽혔고, 집단감염 사례도 있어 철저한 대비가 필요했는데 그간 손을 놓고 있다가 정부가 뒤늦게 관리감독을 강화하는 모양새다. ‘소 잃고 외양간 고친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경기도에는 외국인 근로자들이 특히 많다. 이들 근로자들은 대부분 공장 기숙사에서 합숙생활을 하며 밀집·밀접·밀폐라는 ‘3밀’ 환경에 무방비로 노출돼 있다. 공장 내부 환기가 제대로 안되고, 기숙사 공용 공간에서 자주 접촉하는데도 마스크 착용에

사설 | 경기일보 | 2021-02-24 20:05

선거를 통해 대표를 뽑고 정치를 맡기지만, 희망보다는 원성이 높다. 국민 일부의 지지만으로 선출됐지만 모든 국민의 대표인양 행세하고, 권한은 국민 일부만을 위해 행사한다. 표가 되지 않을 국민은 개혁의 대상으로 취급하고 표가 될 국민만을 위한 국정운영을 택한다. 지지 세력은 감싸고 지지하지 않는 세력은 제거하거나 배척한다. 선거는 양 세력 간의 치열한 전쟁터로 변화하고, 끝나도 격렬했던 대립은 사라지지 않는다. 일부의 독단을 법치라며 국민의 대립과 불신을 조장하는 정치가 반복한다.이번 서울시장 선거전도 표를 얻기 위한 이슈 영합의

오피니언 | 모세종 | 2021-02-24 20:05

코로나19의 세계적인 대유행이 지속하고 있는 가운데 정부는 감염병에 대한 체계적인 대응을 위해 권역 감염병 전문병원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정부가 2016년에 발표한 ‘감염병 전문병원 설립 방안 연구개발 용역’ 결과를 보면, 인천은 감염병 전문병원이 필요한 5개 권역 중 한 곳으로 이미 선정됐다. 앞서 용역 결과에 따라 호남권, 중부권, 영남권에서 선정된 만큼 이번에는 인천 권역에서 선정이 이뤄져야 한다.정부가 종합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공모하겠다고 밝힌 만큼, 인천시는 국내 1호 환자를 성공적으로 치료하고 선별진료소와 생활

오피니언 | 백완근 | 2021-02-23 21:19

서울에 있는 어느 대학에서 있었던 일이다. 이 학교의 K 교수는 강의실에 곧잘 집에서 기르는 고양이와 함께 등장하는 습관이 있었다. 그만큼 고양이를 무척이나 좋아했던 모양이다. 그런데 코로나 사태로 비대면 강의가 시작되자 K 교수는 고양이 없이 온라인 수업을 시작했다. 낯선 비대면 수업에 익숙지 않았던 학생들에게 고양이가 없는 교수의 강의가 자연스럽지가 않았다. 그러던 어느 날 K 교수는 비대면 수업시간에 자기 집 고양이를 깜짝 등장시켰다. 학생들은 그 고양이를 보는 순간, 손뼉을 쳤고 그 고양이 때문에 수업은 그런대로 분위기를 바

오피니언 | 변평섭 | 2021-02-23 2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