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8,011건)

무참한 현실이다. 최근 5년간 근친 성폭행 범죄 건수가 총 1천758건에 달한다. 가해자 10명 중 8명이 피해자의 아버지였다. 근친 성폭행 신고를 꺼리는 상황을 감안하면 드러나지 않은 범죄는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통탄스럽다. 피해자를 보호할 제도는 있지만 효율적...

오피니언 | 임병호 논설위원 | 2011-11-30 22:34

제2회 국립농업과학원 사진공모전에서 연구현장분야 대상에 선정된 농과원 생산자동화기계과 이공인 연구사의 작품. 제목은 이심전심으로 농진청 식물공장 연구동에서 재배 중인 작물을 관찰하는 연구원의 진지한 모습이 잘표현됐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제공포토 에세이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11-11-30 22:34

배 기 동전곡선사박물관장국제박물관협의회 한국위원회 위원장지난 30일 오후 고 박병선 박사님이 국립현충원에 안장되셨다. 박병선 박사님에 대한 국가의 마지막 존경의 표시였다. 국민 모두 그 분이 그 곳에 계시다는 것이 마음에 위로가 되리라고 생각한다. 그동안 외규장각 도서...

오피니언 | 배기동 | 2011-11-30 22:34

장애 학생들은 보통 지체·시각·청각·언어·정신지체 등 5개 영역별로 설립된 특수학교에 다니거나, 일반 학교 내에 있는 특수학급에서 공부한다. 장애 정도가 심해 일반 학교에서 교육 받기 힘든 경우 특수학교에 간다. 하지만 5가지 장애 영역별 특수학교가 한 곳 이상씩 있는 지역은 16개 시·도 중

사설 | 경기일보 | 2011-11-30 22:34

어차피 국부(國富)는 한정돼 있다. 그걸 여기서 빼내 저기로 옮기는 일이 공기업의 지방이전이다. 국부 증감의 문제가 아니라 국부 이동의 문제다. 그래서 수도권 공동화는 필연적일 거로 봤다. 하지만 이런 주장은 ‘경기도의 지역이기주의’라며 뭇매를 맞았다. 결국 ‘잘 됐으...

오피니언 | 김종구 논설위원 | 2011-11-30 22:34

2010년 11월23일, 연평도는 불길에 휩싸였다. 북한은 군부대 진지뿐만 아니라 민간 거주지까지 무차별 폭격을 가했다. 우리 해군의 초계함이 북한의 기습을 받아 격침된 지 불과 8개월 만의 일이었다. 북한의 연평도 포격은 한국전쟁 이래 대한민국 영토에 대한 최초의 무...

오피니언 | 김학용 | 2011-11-29 22:35

계정 민영환 선생이 1905년 11월30일 을사조약에 항거하며 이완식의 집에서 유서 3통을 남기고 45세의 나이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민영환은 1861년 서울에서 병조 판서 민겸호의 아들로 태어났다. 민영환은 17세의 나이로 정시문과에 급제한 뒤 예조·병조...

오피니언 | 황원종 기자 | 2011-11-29 22:35

한국농어촌공사 파주지사는 농업용수 부족과 홍수에 의한 재해발생을 방지하기 위해 182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2010년도에 착공한 봉원지구 저수지 둑 높이기사업을 2015년도 준공을 목표로 사업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봉원지구 저수지 둑 높이기사업은 양주시 남면 황방리에...

오피니언 | 이종수 | 2011-11-29 22:35

지난 2000년 우리나라의 65세 이상 인구비율이 7.2%에 이르러 고령화 사회로 진입했다는 정부 발표가 난적이 있다. 현 추세로 갈 경우 2018년에는 노인인구비율이 14.3%(716만명)에 달하여 고령사회에 진입하고, 2026년에는 20.8%(1천35만 명)로 초고...

오피니언 | 오용원 | 2011-11-29 22:35

‘이념만으로는 부족하다.’ 2009년 10월 27일자 일본의 대표적 보수 언론인 요미우리의 사설 제목이다. 하토야마 총리가 그해 10월 자신의 정책기조를 담은 연설을 하자 다음날, “하토야마 정치 철학이 가득하다. 물론 철학은 중요하다. 그러나 ...

오피니언 | 김민배 | 2011-11-29 22: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