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7,571건)

국정 농단 사건은 언론이 시작했다. 이른바 연설문 대필이 단초였다. 질풍노도와 같은 촛불시위로 이어졌다. 기름을 부은 것도 언론이다. 경쟁적으로 박근혜 비리를 보도했다. 시위대는 이런 보도를 보며 더욱 분노했다. 박 대통령은 탄핵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했다. 세상이 조용해졌고 박근혜 국정 농단의 실체도 정리됐다. 많은 의혹이 사실로 확인됐다. 가짜뉴스로 확인된 의혹들도 수두룩했다.가짜뉴스에 이런 게 있다. 모 신문이 보도한 내용이다. ‘(단독) 박 대통령, 세월호 가라앉을 때 ‘올림머리’하느라 90분 날렸다.’ 실제 미용사가 머

사설 | 경기일보 | 2021-07-29 19:40

연일 35도 안팎의 폭염이 이어지면서 전국적으로 녹조(綠潮)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 폭염은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어서 녹조는 더 광범위하게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녹차 가루를 풀어놓은 듯 진한 녹색의 녹조는 흡사 잔디밭처럼 보인다.녹조는 강이나 호수, 하천에 인이나 질소 같은 영양염류가 과다 공급됐을 때 식물성 플랑크톤의 일종인 녹조류가 대량 증식하는 현상이다. 강한 일사량과 높은 수온으로 여름철이면 녹조류가 크게 번식한다. 오염 물질이 유입되면 녹조현상은 더 심화된다. 녹조가 지속될 경우 어패류와 수중생물이 죽고 악취가 나며, 그

사설 | 경기일보 | 2021-07-29 19:40

탈출은 결국 죽음으로 끝났다. 용인 한 곰 사육장에서 탈출한 반달가슴곰 이야기다. 언론보도를 보면 지난 6일 용인시 이동읍의 A 곰 사육장에서 철재 사육장 바닥이 벌어지면서 그 틈으로 반달가슴곰이 도망갔다. 반달가슴곰은 같은 날 농장에서 1㎞가량 떨어진 숙대 연수원 뒤편에서 출동한 유해야생동물 피해방지단의 포수들에게 사살됐다.▲탈출은 갇힘을 전제로 한다. 위키백과는 탈출을 ‘어떠한 상황이나 구속 따위에서 빠져나오는 일을 가리킨다’고 했다. 탈출은 종종 ‘자유’라는 말을 대신하기도 한다. 그래서 그럴 것이다. 자유를 주제로한 동물의

오피니언 | 박명호 지역사회부 차장 | 2021-07-29 15:53

안양시 만안구 석수동 화창경로당 건너편 오솔길을 따라 20m정도만 오르면 현계 박서의 묘소가 있다. 입구 왼쪽에는 신도비(神道碑)가 서 있다. 신도비는 조선시대 가선대부(嘉善大夫, 참판급, 현 차관급) 이상의 관직을 역임한 자의 묘소 입구에 세울 수 있는 유서 깊은 문화재로, 본인은 물론 당대의 생생한 역사ㆍ문화적 내용을 충실히 반영하고 있다.실록이 정사를 기록하고, 개인이 저술한 사서들이 야사를 중심으로 기록됐다면 신도비는 대개 3~4천자 정도의 분량으로 개인의 출생과 성장과정, 그리고 관직생활 등을 소상하게 기록함으로써 당시의

오피니언 | 김홍석 안양일심교회 당회장 | 2021-07-29 09:41

안산시가 해양안전문화의 산실로 거듭나고 있다. 이는 7년 전 차디찬 바다에서 수백 명의 소중한 생명을 잃은 후 얻게 된 교훈의 결과다.첫 시작은 국내 최초로 조성되는 생존수영 체험 전용 수영장이다. 학생들이 수상에서 생존력을 높일 수 있도록 생존수영 환경을 내년까지 상록구 호수공원 야외수영장에 조성할 계획이다. 모두 150억 원이 투입되는 이 사업은 에어돔 형태의 야외수영장을 설치하고 사계절 언제든 학생들에게 생존수영법을 가르치도록 하는 것이다.연면적 8천㎡ 규모로 설치될 생존수영장은 길이 25m 레인 6개와 파도풀이 갖춰져 물을

오피니언 | 윤화섭 안산시장 | 2021-07-29 09:32

Louise Thomas is ------- a senior marketing analyst for the company, but she is now considering applying for head of the research department.(A) personally(B) evenly(C) presently(D) alternately어휘 senior 수석의, 상위의, 고급의 analyst 분석가 apply for ~에 지원하다head 책임자, 장(長) research department 연구부서해석 Louise Thoma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21-07-29 09:27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21-07-28 20:27

이미 정해져 있었다. 개막 전부터 끓어올랐다. 문재인-스가 회동이 무산됐다. 책임 소재는 중요치 않았다. 국민이 받은 실망감이 컸다. 일본 외교관 막말이 터졌다. 우리 대통령을 향한 말이었다. 국민에 안긴 분노가 컸다. 이순신 장군 현수막까지 충돌했다. 선수촌에 내 건 ‘신에게는 아직…’다. 일본 항의로 철거해야 했다. 이 문제엔 북한까지 가세했다. 일본 요구를 ‘불망나니 짓’이라며 비난했다. 갑자기 든든해진 민족애(?)다.그리고 개막식이다. 우리 보도가 예상대로였다. 비판 기사로 도배됐다. ‘장례식 같아서 보기 힘들었다’ ‘역대

오피니언 | 김종구 주필 | 2021-07-28 19:56

‘여기도 짜가, 저기도 짜가, 짜가가 판친다’. 1993년 공전의 히트를 친 ‘세상은 요지경’의 노래가사 중 일부이다.여기서 ‘짝퉁’ 내지 ‘짜가’의 사전적 의미는 ‘가짜나 모조품을 속되게 이르는 말’이다. 대표적으로 유명 의류나 가방 브랜드의 상표나 디자인을 그대로 가져다 쓰는 제품을 의미한다. 모방은 창조의 어머니라 하지만, 짝퉁은 그 범위를 벗어난 원조가 피와 땀으로 이룬 성과에 숟가락을 얹거나 아예 이를 가로챈다는 점에서 비판의 여지가 크다.최근 양육비 미지급 부모의 신상을 공개하는 ‘배드파더스’의 짝퉁이 나타나 사회적 공분

오피니언 | 이승기 법률사무소 리엘파트너스 대표변호사 | 2021-07-28 19:36

인구 100만명 이상의 경기도 고양·수원·용인시, 경상남도 창원시 등 전국 4개 특례시 시장들이 ‘기본재산액 상향 개정을 통한 복지 역차별 시정’을 촉구했다. 이들은 27일 정부세종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개 도시가 각각 인구 100만명이 넘어도 사회복지 수급은 중소도시 기준에 묶여 있어 450만 시민들이 역차별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회견은 지난 14일 이어 두 번째다. 특례시 현실을 반영해 기본재산액 고시를 개정해 달라는 것이 핵심이다.기본재산액은 기본적 생활 유지에 필요하다고 인정돼 소득환산에서 제외하는 재산가

사설 | 경기일보 | 2021-07-28 19: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