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501건)

오퍼스 원(Opus One)¶¶와인 산지는 유럽과 비유럽의 와인 생산지로 크게 나누어진다. 유럽의 산지는 구세계 와인이라고 하며 역사가 깊고 전통적으로 알려진 산지가 많다. 비유럽은 신세계 와인이라고 하며 와인의 역사가 짧지만 과학적이고 혁신적인 사고 방식으로 와인을 생산한다.신세계 산지 중 선두 주자인 미국의 캘리포니아에서 세계 최고의

소비자·유통 | 경기일보 | 2009-10-07 17:47

프랑스 보르도의 지롱드 강의 오른 편에 보르도 북동부로 40km 떨어진 도르도뉴 강의 북쪽에 위치하고 적포도주를 생산하는 10개의 샹 떼밀리옹 (St. Emilion) 와인 산지가 있다.샹 떼밀리옹 산지는 예전에 에밀리옹 성자가 기적을 체험하여 성자가 된 것에서 이름이 유래된 곳으로 이 지역의 와인생산이 유네스코 무형 문화 유산으로 등록되어 있는 아주 역사

소비자·유통 | 경기일보 | 2009-10-07 17:45

프랑스 보르도의 폼므롤 지역은 전세계에서 가장 비싼 와인을 생산하는 와인 산지이다. 이 지역의 토양은 다른 보르도 지역과 달리 자갈과 모래가 섞인 토양에 푸른 빛을 지닌 산화철 성분의 진흙을 지니고 있다. 카베르네 소비뇽이 주품종인 보르도의 메독 지역과는 달리 메를로가 주품종인 와인 산지이다. 폼므롤 지역은 최고의 와인 생산 지역이지만 다른 유명 와인 산지

소비자·유통 | 경기일보 | 2009-10-07 17:42

프랑스 와인 산업을 위축시키며 과잉생산으로 골머리를 앓게 하는 가장 큰 이유는 최근 비약적인 발전을 이루며 인기를 끌고 있는 신세계 와인들 때문이다.4천300㎞의 가늘고 긴 나라인 칠레는 북쪽에는 아따까마사막, 동쪽에는 안데스산맥, 남부에는 아따까마사막, 서부에는 태평양으로 둘러쌓여 필록세라 병충해가 없는 나라다.수도 산티아고를 중심으로 지중해성 기후를 가

소비자·유통 | 경기일보 | 2009-10-07 17:39

스페인은 프랑스보다 앞선 BC 1천년에 페니키아인들이 와인을 생산했다. 포도 재배 면적이 160만㏊로 세계에서 가장 넓은 지역에서 포도를 생산하지만 품질관리와 와인 생산이 효율적이지 않아 생산량은 3위에 그치고 있다.그러나 최근 와인산업에 투자를 적극적으로 하여 첨단 기술과 장비를 도입하고 프랑스 품종을 사용한 와인을 생산하고 있다. 이 같은 노력의 결과

소비자·유통 | 경기일보 | 2009-10-07 17:36

디저트 와인은 감미와 독특한 향을 지닌 와인으로 디저트 코스에 단 맛이 있는 디저트와 함께 즐기는 와인이다. 디저트 와인으로 가장 유명한 것이 귀부(貴腐) 와인이다. 귀하게 썩은 포도로 빚은 와인이라는 뜻이다.귀부와인은 강과 강이 만나는 지역의 미기후에서 생성되는 보트리티스 시네리아 곰팡이가 생성된 포도에 수분이 증발하여 당분과 향의 밀도가 높아지면서 만든

소비자·유통 | 경기일보 | 2009-10-07 17:29

(Clos du Val Cabernet Sauvignon)끌로 뒤 발은 프랑스어로 ‘작은 계곡에 있는 작은 포도원’이라는 뜻이다. 노무현 대통령과 이명박 대통령의 취임 만찬과 클린턴 대통령의 방한 만찬에 등장한 와인이라 한국에서는 ‘대통령의 와인’으로 더욱 유명하다.프랑스 그랑크뤼 포도원 샤토 라피트 로칠드에서 어

소비자·유통 | 경기일보 | 2009-10-07 17:28

“독보적인 기술력과 끊임없는 마케팅 투자만이 살길입니다.”건축·산업용 알루미늄 코팅 제품을 생산하고 있는 도일인텍(시흥 정왕동·대표이사 윤보식)이 제2의 도약을 위한 준비에 한창이다.지난 1990년 창립된 도일인텍은 창립 초기 해외로부터 금속 표면을 처리하는 특수화학제품을 수입, 국내에 보급하는 중계업을 시작했

경제일반 | 최용진 기자 | 2009-10-07 16:09

상업이 발달한 13세기 토스카나 피렌체의 귀족 가문으로 700여 년 동안 30세대에 거쳐 이탈리아에서 가장 역동적인 와인 생산자인 프레스코발디. 토스카나 지역에서 가장 넓은 포도밭을 소유하고 있으며 역사적으로 영국 왕실은 물론 도나텔로, 미켈란젤로와 같은 르네상스 예술가들이 가장 즐겨 마시는 와인을 생산해 왔다.이탈리아에서 가장 복잡하고도 우아한 레드와인을

소비자·유통 | 경기일보 | 2009-10-07 15:12

샌프란시스코 남쪽의 실리콘 밸리가 있는 산타 크루즈의 해발 800m 산 속에서 샤르도네 품종으로 생산한 와인이 전 세계를 깜짝 놀라게 하며 미국와인의 우수함을 알린 릿지 포도원이 있다.이 곳은 태평양과 샌프란시스코만 사이에 해양성 기후와 밤낮의 일교차가 큰 지역이다. 1969년 보르도 그랑 크뤼 1등급 샤토 라투르의 양조법을 익힌 폴 드레이퍼가 양조 책임자

소비자·유통 | 경기일보 | 2009-10-07 1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