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6,905건)

이제 주식투자는 우리 생활과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어 일상생활의 한 부분이 되었다. 자본주의 사회에서 주식은 경제운용에 있어 가장 중요한 요소이며, 이는 경제생활의 근간을 이루고 있다. 이미 중국과 같은 사회주의국가 조차도 주식열풍이 불어 증권시장이 자본조달에 중요 수단이 되고 있으며, 또한 국민들도 이를 재산 형성의 한 방편으로 생각하고 있다.그러나 최근

사설 | 경기일보 | 2000-07-05 00:00

귀가 두 개, 입이 한 개인 것은, 말은 한 번 하고 두 번 들으라는 뜻이라고 한다. 또는 두 번 듣고 난 다음 비로소 한 번 말하라는 뜻도 된다. 귀가 좌우로 있는 것은 한쪽 말만 듣지 말고 양쪽 말을 다 참고하라는 뜻이라고 한다.귀 담아 듣는다는 것은 음미하는 것과 같다. 음미하면 말하는 그 사람의 진의를 알 수 있다. 인간의 입에서 튀어나온 말이 반드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00-07-05 00:00

40여년전만해도 고봉산에는 호랑이가 있어 지금의 중산마을 민가에 가축들을 물어갔었다고 한다. 20년전에는 멧돼지가 목격됐으며 15년전에는 노루를 볼 수 있었다.그러한 고봉산이 불법 산림훼손과 보존대책 부재로 중병을 앓고 있다.한국토지공사는 10년전 일산신도시를 개발하면서 저지대를 메우기 위해 지금의 중산마을 약 27만평을 깎아내는 만행을 저질렀다. ‘보존가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00-07-05 00:00

YTN 텔레비전이 6·25 전쟁 50주년 기념행사로 연중 방송하는 ‘훈장을 찾아드립니다’란 기획 프로그램이 있다. 여기에 보면 ‘이등중사’니 ‘일등상사’니 하는 지금은 볼수 없는 생소한 계급이 나온다. 하사도 지금의 하사가 아니다.1948년 건국과 함께 창설된 국군(미군정 시절엔 국방경비대였다)의 당시 사병계급은 지금과 다르다. 이병, 일병은 같지만 상병은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00-07-05 00:00

한국수자원공사가 추진하는 한탄강댐(연천군)과 영평천댐(포천군) 건설계획에 반대하는 여론이 높다. 지역주민들과 환경단체는 물론 국회 건설교통위 소속 일부 여당의원도 반대입장을 보이고 있다. 그런데도 수자원공사측은 홍수예방과 수자원확보를 위해 불가피하다며 밀어 붙이고 있어 반대론자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 더욱이 놀랍고도 이해할 수 없는 것은 댐 후보지의 지반이

사설 | 경기일보 | 2000-07-05 00:00

고위 공직자의 재산공개시 재산규모뿐 아니라 재산 형성 과정까지 의무적으로 신고토록 하는 공직자윤리법 개정안을 여야 의원들이 마련, 금주중 국회에 제출키로 한 것에 대하여 기대를 건다. 민주당, 한나라당 의원 13명으로 구성된 바른정치연구실천모임이 추진중인 개정안 시안에는 현재의 공직자윤리법이 재산 규모만을 항목별로 신고토록 하고 있고 후속 실사(實査) 기능

사설 | 경기일보 | 2000-07-05 00:00

오는 29일부터 부동산 중개수수료가 최고 100%까지 인상될 전망이어서 가뜩이나 어려운 시민생활에 또 주름살이 늘것 같다. 건설교통부와 국토개발원은 최근 공청회를 개최하여 부동산 매매 등에 적용되는 수수료를 대폭 인상하는 ‘부동산 중개 수수료 조정안’을 공표, 소비자단체·전문가들과의 의견 수렴을 거쳐 시행할 계획이다. 그러나 이런 조정안에 대해 일반 서민들

사설 | 경기일보 | 2000-07-04 00:00

어제 출근시간 무렵이다. 아침부터 찌는 듯한 더위속에 차량이 빽빽이 밀렸다. 월요일 아침이면 으레 겪는 정체현상이지만 이날따라 더욱 짜증스럽게 보인 것은 더운 날씨 탓일게다. 산업도로 하행선이 정체차량 행렬로 꽉 차다보니 수원시가지 요소마다 정체현상이 파급된 가운데 산업도로 인근의 조원동 이면도로 또한 주차장처럼 돼버렸다. 이면도로뿐만 아니라 주택가 골목,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00-07-04 00:00

내일부터 21일까지 제213회 임시국회가 열린다. 제16대 국회가 원구성을 마친후 사실상 처음 본격 개회된다. 여야가 상호 향후 정국운영에 주도권 다툼의 시금석이 된다고 보아 만만치 않은 공방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2조4천억원규모의 추경예산안을 저소득층 생계지원과 의약분업에 따른 재원소요에 대처키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는 여당측 주장에 반해 야당은 총선선심

사설 | 경기일보 | 2000-07-04 00:00

기자는 작년 12월 고양시와 금고 계약을 체결한 농협이 계약서에 ‘금리를 시중 선도은행 수준에 맞추겠다’고 명시해 놓고 안지킴에 따라 이를 지난 5월말께 보도한바 있다. 또 시가 금융상품을 잘못 선택해 연간 수십억원의 이자손실을 보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지적했었다.이를두고 시와 농협중앙회 고양시지부는 상급기관과 상급자들의 사실 추궁에 ‘오보’라며 억울함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00-07-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