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7,571건)

사랑스런 내친구한례림항상 천사같이 밝은얼굴을 가진 내친구아기손 같이 보드라운손이 나의 두손과 마음을따뜻하게 녹여준다.새처럼 맑은 목소리가내 귀속에 무슨 말인듯속삭이고 간다.솜사탕 처럼 달콤한나를 사르르 녹여준다.사랑스런 내친구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00-11-25 00:00

韓電파업 절대 안된다한국전력 노조가 예고했던 전면파업을 일단 유보한 것은 퍽 다행한 일이다. 그러나 이는 노사 양측이 민영화촉진을 위한 전력산업 구조개편안에 대한 이견을 좁히지 못한 상태에서 중앙노동위원회 특별조정위원회가 제의한 조정기간 연장안에 노조가 수용함으로써 파업이 29일까지 일시 유보된 것일 뿐 양측의 시각차가 어느선까지 좁혀질지는 불투명한 상태여

사설 | 경기일보 | 2000-11-25 00:00

이회창총재의 결단이회창 한나라당총재의 무조건 국회등원 결단을 환영한다. 아울러 민주당은 경제 및 민생카드 압박에 의한 자동적 원내전략의 성공으로 자축하기보다는 상대당의 무조건 등원결정을 오히려 부끄럽게 알아야 한다. 어떤 정략조건이 수반하지 않은 자의적 결단은 상대를 압도하는 순수한 나라걱정으로 볼수가 있기 때문이다.민주당이 저지른 검찰총장 탄핵소추안 표결

사설 | 경기일보 | 2000-11-25 00:00

22일 오전 7시30분 기자는 제4차 여성발전위원회가 열린다는 캐슬호텔 2층 한 회의실로 달려갔다. 제2차 여성발전기금 공모사업 진행과정에서 제기됐던 문제점을 논의하고 지원사업을 조정하며 바람직한 방향으로 사업을 진행시키기 위해 열리는 것이니만큼 도와 여성발전위원회 위원들의 허심탄회한 토의를 기대하면서.그러나 결론부터 말하자면 회의장에 들어가보지도 못하고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00-11-24 00:00

고질적 악성루머가 또 다시 난무하고 있다. 혼미한 시국과 사정한파에 편승해 무섭게 퍼지고 있는 각종 유언비어가 사회불안을 부채질하고 있다. 대우자동차 부도와 현대건설 사태, 금융기관 2차 구조조정에 따른 대량실직 불안과 경제위기감이 팽배한 가운데 정부의 사정이 겹쳐 밑도 끝도 없이 증권가와 관가에 나도는 루머들은 가지 각색으로 폐해가심각하다.어느 어느 업체

사설 | 경기일보 | 2000-11-24 00:00

신용이 생명인 금융기관에서 9, 10월 두달동안 8건의 금융사고가 터진 데 이어 11월 들어서도 계속 횡령사건과 고객예금 불법인출사건 등이 터지는 것은 ‘고양이한테 생선을 맡긴 꼴’이라는 비난을 면키 어렵다.금융감독원에 따르면 9월 이후 보고된 대형금융사고는 10여건에 이른다. 직원이 금고속 현금 21억원을 빼내 달아난 사건을 비롯, 불법대출사기, 고객예금

사설 | 경기일보 | 2000-11-24 00:00

6·25전쟁중이던 1950년 9월6일 ‘여자 의용군 교육대’로 출발한 우리나라 여군은 포병·기갑·군종을 제외한 모든 병과에 진출해 있다. 1953년 육군 여군 사관후보생 1기를 배출, 현재 45기까지 임관됐다.공군과 해군은 올해부터 여군 사관후보생을 모집했는데 공군 후보생은 20명 모집에 13대1 이었으며 해군은 현재 모집중이다. 사관학교는 1997년 공군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00-11-24 00:00

지방자치는 자치행정이 요체이며 자치행정은 행정의 가치 창출이 핵심이다. 행정의 가치창출은 주민경제(지역경제), 주민생활(행정편익), 지역환경(도시개선)등 여러 분야로 나눌 수가 있다. 이같은 행정가치의 창출여하가 곧 자치행정의 탄력, 즉 자치행정의 활성화 여부를 좌우한다. 이미 보도된 것처럼 랜드마크타워의 건립이 로스앤젤레스 펀딩그룹의 2억달러 외자유치로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00-11-23 00:00

“순백의 사랑을 위하여 피었다./가을 언덕에/구절초 꽃.//그리운 사람 얼굴처럼/산에, 들에/가슴 속에도 피어났다./구절초 꽃.//다시 사랑을 위하여,/순홍의 추억을 위하여/초설이 내려도 향기롭다./구절초 꽃” 어느 시인의 작품 ‘구절초 꽃’이 이 나라 산야에 피었다. 구절초는 시골길 옆이나 밭둑의 볕이 잘 드는 풀밭에서 자란다. 키가 30∼50㎝나 되고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00-11-23 00:00

교육부가 추진중인 ‘제7차 교육과정’에 대해 도내 초등교사 10명중 9명이 부정적 시각을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초등 1년에서 고교 1년까지 10년을 국민공통 기본교육 기간으로 하고, 수준별 학습과 학생선택권 부여를 특징으로 한 ‘7차 교육과정’에 대해 교육현장의 일선 교사들이 이같이 부정적 입장을 나타내고 있는 것은 주목할 일이다.도의회 강득구 의원이 도

사설 | 경기일보 | 2000-11-2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