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4,395건)

------- at the cooking institute‘s classes has decreased over the past few months, but the proprietor is certain it will increase as summer draws near.(A) Succession(B) Enrollment(C) Introduction(D) Permission정답 (B)해석 지난 몇 개월 동안 그 요리 학원 강좌들의 등록자 수가 줄었지만, 경영자는 여름이 다가오면서 등록자 수가 늘어날 것이라고 확신한다.해설 명사 어휘

오피니언 | 김동영 | 2020-09-22 10:00

이재명 경기지사가 임대료 감면 화두를 던졌다. 정부가 유권 해석을 내려달라고 요구했다. 코로나19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피해가 극심하다. 대부분 임차인이 이들엔 임대료 부담이 가장 무겁다. ‘우리만 피해 볼 수 없다’는 임차인(소상공인ㆍ자영업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임대료를 감면해달라는 분쟁이 현실화될 가능성이 크다. 이 지사는 이 경우 분쟁 조정에 근거로 삼을 수 있는 유권해석을 정부에 요청한 것이다.몇 가지 법률적 논거도 제시했다. 임대차 보호법에 ‘경제 사정의 변동에 따라 임대료 증감을 청구할 수 있다’는 이론을 제시

사설 | 경기일보 | 2020-09-21 21:04

‘추석(秋夕)’하면 어떤 장면이 떠 올려 지나요? 라는 질문을 받았다. 필자는 모태신앙인이다. 그래서 세시풍속인 차례를 지내는 것을 본적이 없고 할머니와 송편을 빚으며 친척들 맞을 준비를 했었다.결혼은 나의 위치와 자리를 달라지게 했다. 시댁은 종교가 없다. 아버님께서 차남이라 차례도 지내지 않으신다. 그 대신 가족들이 모여 조촐하게 먹을 음식을 준비한다. 조촐하다지만 준비하는 손길은 분주하다. 추석에 얽힌 여러 가지 추억들을 소환해 냈다. 많이도 달라졌다. 올해는 더 추석 같지 않은 추석이 될 것 같다. 코로나로 가족들이 한자리에

오피니언 | 김양옥 | 2020-09-21 21:04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일명 김영란법)은 2015년 3월27일 제정됐다. 원래 김영란법 초안은 ‘부정청탁 금지’와 ‘이해충돌 방지’를 양대 축으로 했다. 하지만 국회심의 과정에서 이해충돌 방지가 “지나치게 포괄적”이라는 이유로 통째로 삭제됐다. 김영란 전 권익위원장은 “이해충돌 방지 규정은 반부패정책의 핵심인데 빠져서 아쉽다”고 했고, 일각에선 국회의원이나 가족이 이 조항에 부딪칠 일이 많을 것 같아 뺀 게 아니냐고 했다.권익위 안에 따르면 공직자는 직무상 권한을 남용해 자신이나 가족이 인·허가, 계약,

오피니언 | 이연섭 논설위원 | 2020-09-21 21:04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20-09-21 21:02

우리에게 닥친 코로나19는 개인의 생활패턴 뿐만 아니라 기업의 체질까지 새로운 형태로의 변화를 요구하고 있다. 특히 제조업은 기존의 제조방식을 바꾸지 않으면 시장에서 외면 받거나 도태될 수밖에 없다. 최근 통계청에 따르면 국내 제조업은 2018년 기준 국내총생산(GDP)의 29.2%를 차지하고 있으며, 수출 규모는 2017년 기준 한국 수출의 84.1%에 달할 만큼 국가 성장을 이끌어온 국가 산업의 근간이라 할 수 있다.인천의 제조 산업 역시 2017년 기준 지역의 총생산 중 28.1%에 이르는 만큼 타 산업 대비 높은 비중을 차지

오피니언 | 송홍권 | 2020-09-21 19:59

수도권지역의 최대 현안인 2025년 수도권 쓰레기 매립지 종료를 놓고, 서울시와 경기도가 인천을 압박하고 나섰다.서울시와 경기도는 지난 14일 ‘4자 합의 사항 이행 촉구’ 공문을 인천시에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공문에서 공동대체매립지를 희망하는 지역을 찾기 위해 공모의 주체로 참여하라는 취지와 4자 합의에 반하는 신의성실을 인천시가 위반하고 있음을 지적하고 있다. 또한 독자적인 언론 활동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인천시민은 그동안 많은 혜택을 입고서도 대체매립지 확보와 수도권 쓰레기 정책에서 미온적이던 서울시와 경기도의 이

사설 | 경기일보 | 2020-09-21 19:59

이른 바 효를 통한 효제(孝悌) 정치를 한 사람이 영조 임금이다. 조선 최장의 재위기간 중 수많은 업적을 남긴 그에게도 희대의 비극이 있었다. 뒤주에 갇혀 죽은 사도세자의 일이다. 사도세자의 비극적인 죽음에는 불안증세 외에 여러 정치적 이유가 함유되어 있다고들 말한다. 영조의 두 가지 콤플렉스 중 하나가 경종 독살설이며, 다른 하나는 모친 숙빈 최씨의 무수리 설이다.경종 임금이 전부터 감기 기운이 있던 차에 신하들과 나인들이 놀랄 정도로 수라상 위의 감과 게장을 많이 먹었다. 갑자기 복통과 설사로 불과 5일 만에 승하하게 된다. 당

오피니언 | 차문성 | 2020-09-21 19:27

코로나19의 재앙이 예상을 벗어나고 있다. IMF 외환위기 때보다 지금이 더 힘들다고 한다. 두 위기는 공통점이 있다. 아무도 예상 못 했던 상황이라는 것과 최악의 경우를 대비해야만 한다는 점이다. 국민의 협력을 이끌어 내려면 내가 속한 공동체가 나를 보호해 줄 것이라는 믿음과 공적 안전망에 대한 굳건한 확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IMF 외환위기는 국가 부도상황이었다. 폐업과 실직에 이어 신용불량 사태는 걷잡을 수 없이 번졌다. 정부는 국가와 기업의 실패를 국민이 나서서 막아준다면 결코 정부는 그 노고를 있지 않겠다고 했다. 온 국민

오피니언 | 오현순 | 2020-09-21 19:27

“관리인이 회계자료 공개를 거부하고 있어요.”, “특정 상가에서 관리비를 안 내고 버티는데 단전·단수가 가능한가요?”, “어느 순간부터 A라는 사람이 건물 대표를 자칭하면서 공용부분을 자기 마음대로 사용하고 있어요.”오피스텔 상가 건물 관리, 속 터질 수밖에 없다. 건물을 사용하는 소유자(또는 임차인)는 자신이 납부한 관리비가 적정한 금액인지, 제대로 잘 사용되고 있는지 궁금함에도 이를 알 길이 없어 속이 터진다. 관리인 입장에서는 일부 상가에서 관리비를 내지 않거나 복도 등을 무단 점유하고 있어 아무리 좋게 얘기를 해도 말이 통하

오피니언 | 이명근 | 2020-09-21 19: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