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6,278건)

세종시 추진에 대해 “노무현 전 대통령이 박은 말뚝 중 제일 잘못된 말뚝”이라고 비판했던 김문수 경기지사가 이번에는 세종시 이전 계획 철회에 대한 이명박 대통령의 결단을 요구했다.김 지사는 15일 오전 모 라디오 프로그램과의 전화인터뷰를 통해 또다시 “세종시는 행정의 효율성, 국가의 명운, 국민의 편의성 측면에서 매우 잘못된 결정”이라고 주장했다.또 김 지

정부 | 김동식기자 | 2009-09-16 00:00

이명박 대통령은 23일 청와대에서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조문을 위해 방문한 김기남 노동당 비서 등 북한 조문단 일행을 약 30분간 면담하고,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구두 메시지를 전달받았다.이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북한 정부 고위 관계자를 접견한 것은 현 정부 들어 처음이다.이동관 청와대 대변인은 면담 결과 브리핑을 통해 “이 대통령은 오늘 오전 9시부터

정부 | 강해인기자 | 2009-08-24 00:00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장례가 건국 이후 전직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국장(國葬)’으로 엄수된다.★관련기사 3면장례 기간은 김 전 대통령이 서거한 18일부터 오는 23일까지 6일간으로 결정됐으며, 장지는 서울 동작동 국립현충원으로 결정됐다.영결식은 오는 23일 오후 2시 국회 광장에서 열리며, 장의위원장은 한승수 국무총리가 단독으로 맡기로 했다.정부는

정부 | 강해인기자 | 2009-08-20 00:00

이명박 대통령은 18일 “김대중 전 대통령의 서거에 대해 큰 정치 지도자를 잃었고, 민주화와 민족 화해를 향한 고인의 열망과 업적은 국민들에게 오래도록 기억될 것”이라고 말했다.청와대 이동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 대통령이 김 전 대통령의 생전의 뜻이 남북 화해와 국민 통합으로 이어지기를 기원하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고, 유족들에게 깊은 애도

정부 | 강해인기자 | 2009-08-19 00:00

김대중 전 대통령은 통일운동과 민주화에 거대한 족적을 남긴 대한민국 현대사의 거목(巨木)으로 파란만장했던 영욕의 삶을 살았다. 민주화와 민족통일을 향한 의지는 투옥과 연금, 망명의 고통을 딛고 마침내 인동초(人冬草)처럼 피어올라 헌정사상 첫 수평적 정권교체와 해방 후 첫 남북정상회담이란 열매를 맺었지만 남북화해라는 화두는 미완의 유업으로 남았다.◇소작농의

정부 | 이용성·구예리기자 | 2009-08-19 00:00

민주화 투쟁, 인권 신장, 남북통일 운동, 노벨평화상 수상은 김대중 전 대통령의 굵직한 인생을 대변해 주는 용어들이다.북한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과 해방 후 첫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며 남북 관계 개선에 기여한 공로로 노벨 평화상을 수상했는가 하면 재임 기간동안 6·25 전쟁 이후 최고의 국난이었던 외환위기를 극복한 경제 대통령이자 예술과 스포츠를 사랑한

정부 | 최모란기자 | 2009-08-19 00:00

○…민주당 최고위원인 김진표 의원(수원 영통)은 17일 “이명박 대통령은 중도, 실용, 친서민 정책을 강조하고 있지만 정부 각 부처가 예산을 요구하는 것을 보면 대통령의 말에 거꾸로 가는 정책이 많다”고 지적.김 의원은 이날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일자리 창출이나 지방 교육 재정 관련 정책 등 같은 정책을 두고 대통령과 각 부처가 따로 가

정부 | 경기일보 | 2009-08-18 00:00

(서울=연합뉴스) 대한민국 제15대 대통령을 지낸 김대중(金大中.85) 전 대통령이 18일 오후 1시 42분 서거했다. 김 전 대통령은 지난달 13일 폐렴으로 신촌세브란스에 입원, 중환자실에서 집중치료를 받고 증세가 호전돼 22일 일반병실로 옮겼으나 하루 뒤 폐색전증이 발병하면서 인공호흡기를 부착한 채 치료를 받아왔으나 끝내 회복되지 못했다. 1925년 전

정부 | 경기일보 | 2009-08-18 00:00

이명박 대통령은 13일 강화군 쌀 가공업체인 ㈜한스코리아를 방문, 업체 관계자로부터 쌀을 원료로 한 각종 제품을 소개받은 뒤 참석자들과 쌀 소비 촉진방안에 대해 논의했다.이 대통령은 이날 “국내 쌀 수요가 계속 감소하고 있는 상황에서 연간 16만t에 이르는 쌀 잉여량을 해소하기 위해선 적절한 소비진작방안을 서둘러 강구해야 한다”며 “쌀 가공식품은 우리 체질

정부 | 배인성기자 | 2009-08-14 00:00

우리 사회에서 소통이 가장 안되는 곳은 정치권이며, 여야 정당간·대통령과 국민간의 소통이 가장 절실한 것으로 나타났다.또한 진보와 보수 성향의 이념 갈등이 소통을 가장 어렵게 하는 요인으로 지적됐다.이는 경기일보가 창간 21주년을 맞아 한길리서치연구소에 의뢰, 8월 초 경기도와 인천광역시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소통’을 주

정부 | 김규태기자 | 2009-08-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