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6,905건)

고려 말과 조선 초 시기 가장 중요한 불교학자는 아마도 함허당 기화(涵虛堂己和, 1376-1433)일 것이다. 그는 고려조의 왕씨에서 조선조의 이씨로 왕조가 교체되던 시기에 산 인물이다. 이때는 왕조만 교체되는 것이 아니라, 국가 이념이 불교에서 유교로 교체되던 시기이기도 하다. 이에 고려조의 불교 교단은 조선조에 선종으로 강제로 통폐합되고 축소되는 과정을 거쳤다. 이외에도 유학자들은 강력하게 배불론을 전개하며 불교의 진리성에 대해 도전했고, 승려들은 이에 대해 응답하지 않을 수 없었다. 그렇지만 그러한 응답을 한 이는 드물다. 불

오피니언 | 김원명 | 2021-02-17 20:14

경기도 산하 7개 공공기관이 북ㆍ동부 지역으로 이전한다. 이전하는 기관은 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연구원, 경기도여성가족재단, 경기복지재단, 경기농수산진흥원이다. 경기도의 3차 공공기관 이전계획이다. 앞서 1차 계획에서는 경기관광공사, 경기문화재단,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등 3곳이 2025년까지 이전하기로 했다. 지난해 2차에서는 경기교통공사 등 7곳의 주사무소가 결정됐다.3차 이전 기관이 갈 지역은 정해지지 않았다. 해당 지역 17개 시군을 대상으로 공모해 5월께 결정한다. 이재명 지사는 17일

사설 | 경기일보 | 2021-02-17 20:14

For some investors, it is not always the ------- economic indicators that are the most critical factor when selecting a project or venture to put money in.(A) sizable(B) stable(C) extended(D) subsequent어휘investor 투자자 economic indicator 경제지표 critical 중요한, 중대한factor 요인, 요소 venture 벤처 사업, 벤처 기업해석일부 투자자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21-02-17 14:07

광주시 주민들이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오포읍에 공사 중인 도로가 문제다. 오포읍 문형리 시도 15호선 능평교차로~오포물류단지 구간이다. 대형 덤프트럭, 버스, 승용차 등이 어지럽게 뒤엉켜 있다. 도로 옆으로는 PE 드럼이 세워져 있지만 각종 공사 자재 등이 무질서하게 적치돼 있다. 운전자들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 하루 이틀 이런 게 아니다. 호소도 여러 번 했다. 그런데도 고쳐지지 않는다. 불가피한 불편이라는 답만 나온다.주변에 공장이 몰려 있다. 대규모 장묘시설도 있다. 주택과 상가도 많다. 만성 체증에 시달렸다. 확·포장 공

사설 | 경기일보 | 2021-02-16 20:22

“강에는 죽은 송어들이 떠올랐다. 숲에선 새들의 주검이 넘쳐났다. 곤충들도 사라졌다. 모두 몰살당한 탓이다. 어린 연어들의 먹을거리들도 남지 않았다.” 레이첼 카슨(Rachel Carson)이 1962년 발표한 ‘침묵의 봄(Silent Spring)’의 도입부다.▶그는 당시 만능 살충제였던 DDT(Dichloro Diphenyl Trichloroethane) 사용에 대해 경고장을 던졌다. 수없이 협박도 받고 공격도 당했다. 우리도 똑같은 피해를 입을 수밖에 없는 자연의 일부분이라는 사실도 일깨워줬다. 미국의회 증언에선 환경보호정책

오피니언 | 허행윤 지역사회부 부장 | 2021-02-16 20:22

일산대교의 과도한 통행요금을 두고 논란이 뜨겁다. 27개의 한강 다리 중 유일하게 통행료를 내는 것이 불평등ㆍ불공정하다는 지적이다. 경기도와 일산대교를 자주 이용하는 지방자치단체에선 ‘일산대교 통행료 무료화’를 촉구하고 있다.일산대교는 한강을 사이에 둔 고양시 법곳동과 김포시 걸포동을 연결하는 길이 1.84㎞ 다리다. 민간자본 1천480억원 등 1천784억원이 투입돼 2008년 5월 개통했다. 현재 통행료는 경차 600원, 소형 1천200원, 중형 1천880원, 대형 2천400원이다. 1㎞당 이용료가 667원으로 고속도로 평균(49

사설 | 경기일보 | 2021-02-16 20:22

미얀마 상황이 연일 지면을 채우고 있다. 54년간의 군부 통치에서 벗어나 민주화의 뿌리가 내리기도 전에 다시 군부로 회귀한 것에 대한 우려가 크지만, 미얀마에 대한 각국의 이해가 달라 국제사회는 아직 한목소리를 내지 못하고 있다.미얀마 문제는 글로벌 패권을 다투는 미국과 중국의 이해에서 봐야 한다. 중국은 독보적 1위의 미얀마 투자국이자 미얀마 총 교역액의 35%를 차지하는 최대무역국으로 경제적 이해관계가 크다. 또한, 인도차이나반도의 남서해안 2천800를 끼고 있는 전략적 요충지로서의 미얀마는 중국의 입장에서 대서양 진출의 관문으

오피니언 | 이계열 | 2021-02-16 20:22

최근 생후 16개월 입양아가 양부모의 학대로 사망한 ‘정인이 사건’으로 인해 아동학대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에서는 ‘아동학대 대응체계 강화방안’ 등의 보안책을 마련하기 시작했다. 초기 대응의 전문성과 현장 대응의 이행력 강화, 대응 인력의 확보와 업무여건 개선, 즉각 분리제도 시행을 위한 보호 인프라 확충 등이 그 예이다.그 중 오는 3월부터 ‘즉각 분리제도’가 시행된다. 즉각 분리제도란, 연 2회 이상 학대 의심 신고, 피해아동 몸에 멍이나 외상 등의 상흔이 존재 시 대상 아동을 부모로부터 선제적으로 분

오피니언 | 노영열 | 2021-02-16 19:49

지난 20여년간 스포츠계에서 가장 인기 있었던 리더십은 강력한 카리스마를 바탕으로 한 변혁적 리더십 스타일이었다. 이 리더십은 리더가 평범한 능력의 부하들을 완전히 새로운 사람으로 ‘변혁’ 시켜 기대 이상의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유도하는 리더십 형태다. 신데렐라 스토리가 많은 스포츠에서 단골소재로 쓰이는데, 전쟁영화를 생각해보자. 체계적으로 훈련받은 적의 대군 앞에서 주인공의 소규모 군사들은 모두 겁에 질려 도망칠 생각만 하고 있다. 이때 군사들 앞에 나타난 주인공이 모두가 꿈꾸는 새로운 비전과 사명감을 제시하면서 우리는 할 수 있

오피니언 | 이예훈 | 2021-02-16 19:49

5ㆍ16 군사혁명으로 군인들이 정부의 장ㆍ차관을 차지하고 있을 때 내무부장관이던 모 육군소장이 어느 날 가뭄 피해 현장을 시찰하고자 충남을 방문했었다. 그는 현역 군복에 권총까지 차고 현장에 나타났다. 도청에서는 식산국장이 장관을 수행했는데 갑자기 논두렁에서 두 사람이 마주 보며 언성을 높였다. 물론 가뭄대책에 대해 식산국장이 장관의 지시를 정면으로 반박했기 때문이다. 가뭄대책에 대해서는 아무래도 식산국장이 밝았을 터인데 장관은 장관의 권위로 누르려 했고 국장역시 소신이 강해 굽히지 않았던 것이다. 마침내 장관의 입에서 ‘너 말버릇

오피니언 | 변평섭 | 2021-02-16 19: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