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9,664건)

국제축구연맹(FIFA)으로부터 국제경기 4게임 출장정지라는 중징계를 받은 이천수(19·고려대)가 제11회 아시아청소년(19세이하)축구선수권대회에 참가하지 못하게 됐다.대한축구협회는 6일 ‘국제경기 4경기 출전정지’를 당한 이천수의 징계범위에 대해 FIFA에 문의한 결과 “국가대표팀간 경기 뿐 아니라 청소년대회까지 포함된다”는 답신을 받았다고 밝혔다.이에 따

축구 | 경기일보 | 2000-10-07 00:00

프로축구 성남 일화와 전북 현대가 삼성디지털 K-리그 2위 자리를 놓고 7일 전주에서 맞붙는다.비록 플레이오프 2∼3위전 진출을 확정한 두팀이지만 3위로 떨어질 경우 4위팀과 다시 3∼4위전을 치를 가능성이 있어 양보없는 한판 격돌이 예상된다.지난 해 정규리그 4위로 포스트시즌에 오른 부산 대우(현재 부산 아이콘스)가 2위와 3위팀을 꺾고 챔피언결정전에 진

축구 | 경기일보 | 2000-10-07 00:00

‘이제 전북의 선택에 달렸다’프로축구 2000 삼성디지털 K-리그에서 4강 포스트시즌 진출을 위해 막판 피말리는 싸움을 벌이고 있는 수원 삼성과 부천 SK가 나란히 홈에서 승리, 마지막 희망을 버리지 못했다.삼성은 4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홈경기에서 박건하의 선제골과 데니스의 결승골에 힘입어 김기남이 한 골을 만회한 울산 현대에 2대1로 힘겨운 승리를

축구 | 경기일보 | 2000-10-05 00:00

2002 월드컵축구조직위원회가 7일부터 공동위원장 체제로 운영된다.월드컵축구조직위는 정몽준 대한축구협회장 겸 월드컵조직위 수석부위원장의 위원장 대행체제가 마감되는 7일 임시위원총회를 열고 정회장과 다른 한명을 공동위원장으로 선출할 예정이다.김한길 문화관광부 장관은 4일 기자간담회에서 월드컵 조직위 위원들이 조직위와 축구협회간의 원활한 업무협조를 위해 정회장

축구 | 경기일보 | 2000-10-05 00:00

프로축구 수원 삼성과 부천 SK의 4위 자리 싸움이 종점으로 치닫고 있는 정규리그 그라운드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안양 LG가 2000 삼성디지털 K-리그 챔피언결정전 직행을 확정지은 가운데 포스트 시즌 진출행 막차를 타려는 삼성과 SK는 각각 ‘현대家 형제’인 울산, 전북과 4일 맞붙는다.2일 현재 2경기씩을 남겨 놓고 있는 삼성과 SK는 승점에서 똑같이

축구 | 경기일보 | 2000-10-03 00:00

심판의 오심과 이에 대한 불복, 프로축구연맹의 무원칙한 운영에 관중의 난동까지 겹친 그라운드 최악의 상황이 지난달 30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발생, 한국축구의 심각한 현주소를 여실히 드러냈다.정규리그 1위 확정을 눈앞에 두고 3연패의 늪에 빠져있던 안양 LG와 막판 상승세를 타며 4강 플레이오프 진출을 노린 수원 삼성의 대결은 이미 경기전부터 팽팽한 접전이

축구 | 경기일보 | 2000-10-02 00:00

안양 LG가 프로축구 최악의 경기상황속에서 2000 삼성디지털 K-리그 챔피언결정전에 직행했다. 정규리그 1위를 눈앞에 두고 3연패로 부진했던 LG는 지난달 30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수원 삼성과의 홈 경기에서 심판 판정문제로 경기가 한때 중단되는 소동속에 ‘독수리’ 최용수의 2골과 체코 용병 쿠벡의 결승골에 힘입어 3대2로 힘겨운 승리를 거두었다. 이

축구 | 경기일보 | 2000-10-02 00:00

경기도 맞수인 안양 LG와 수원 삼성이 30일 프로축구 2000 삼성디지털 K-리그에서 물러설수 없는 자존심 대결을 펼친다.이날 오후 7시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두팀의 맞대결은 챔피언결정전 진출을 확정지으려는 LG와 포스트시즌 진출을 노리는 삼성 모두 중요한 일전이다. LG는 28일 현재 승점 44로 2위 성남 일화(35점)에 9점차로 앞서 있어 1위

축구 | 경기일보 | 2000-09-29 00:00

프로축구 안양 LG의 주전골키퍼 신의손(41)이 부상으로 남은 경기 출장이 어렵게 됐다.안양 LG축구단은 26일 “신의손이 23일 구리연습구장에서 팀훈련을 하던 중 오른쪽 무릎을 다쳤으며 정밀진단결과 반월판 연골이 손상됐다는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이로써 삼성디지털 K-리그 4경기를 남겨 놓고 챔피언결정전 진출이 사실상 확정된 LG는 남은 경기에 신의손

축구 | 경기일보 | 2000-09-27 00:00

허정무 올림픽축구대표팀 감독이 일단 2002년 한·일월드컵까지 대표팀을 이끌게 됐다.대한축구협회는 25일 협회 회의실에서 기술위원회를 열고 제12회 아시안컵선수권대회(10월12일∼30일·레바논)를 앞두고 코칭스태프를 교체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데 의견을 모으고 허감독의 사의표명을 받아들이지 않기로 했다.노흥섭 기술위원장은 “허감독이 시드니올림픽 8강진

축구 | 경기일보 | 2000-09-2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