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8,432건)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 성남FC의 서보민(30)이 3년 연속 ‘까치군단’의 주장을 맡는다.서보민은 2018년 팀의 주장을 맡아 성실한 훈련 태도와 철저한 자기관리로 팀원들의 신뢰를 받으며 구단의 1부 승격에 기여했다.이후 경기 외적으로는 솔선수범하는 자세로 팀의 단합을 이끌었고, 그라운드에서는 팀의 왼쪽 측면을 책임지며 경기장 안팎에서 큰 활약을 펼쳤다.이에 올 시즌 새롭게 성남 지휘봉을 잡은 김남일 감독은 서보민의 리더십을 높게 평가해 팀의 주장으로 낙점했다.서보민은 “김남일 감독님께서 저를 주장으로 선택해주신 만큼 그 믿음

축구 | 이광희 기자 | 2020-01-20

세계 최초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김학범호가 ‘복병’ 호주를 제물로 도쿄행 확정에 나선다.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22일(한국시간) 오후 10시 15분 호주와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결승에서 격돌한다.AFC U-23 챔피언십은 2020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권이 걸려있다. 도쿄올림픽에서 아시아에 배정된 티켓은 총 4장으로 개최국 일본이 1장을 확보했기 때문에 이번 대회 3위 안에 입상해야 출전권을 얻는다.이에 한국-호주, 우즈베키스탄-사우디아라비아의 4

축구 | 이광희 기자 | 2020-01-20

한국 축구 대표팀이 천신만고 끝에 요르단을 힘겹게 제압하며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대표팀은 19일 오후(이하 한국시간)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8강전에서 후반 추가시간 이동경(울산)의 극적인 프리킥 결승골을 앞세워 요르단을 2대1로 꺾었다.이로써 한국은 준결승에 진출하며 22일 오후 10시 15분 같은 장소에서 호주와 결승 길목에서 격돌하게 됐다.한국이 호주를 누르면 1988년 서울 대회부터 9회 연

축구 | 이광희 기자 | 2020-01-19

한 달째 골 맛을 보지 못한 손흥민(28)의 침묵이 길어지며 소속팀 토트넘의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무승이 길어지고 있다.손흥민은 18일 밤(한국시간) 영국 왓퍼드의 비커리지 로드에서 열린 왓퍼드와의 2019-2020 EPL 23라운드 원정 경기에 선발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지만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하며 팀의 0대0 무승부를 지켜봐야 했다.지난해 12월 7일 번리와의 EPL 16라운드에서 ‘70m 원더골’을 뽑아낸 그는 최근 리그와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등 6경기에서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하고 있다.이날 토트넘

축구 | 이광희 기자 | 2020-01-19

프로축구 K리그2 FC안양이 16일 2020 연간회원권 온라인 판매를 시작했다.FC안양은 슬로건 ‘VICTORY FCANYANG’을 올 시즌 연간회원권에 삽입하며 강하고 끈끈한 조직력을 통해 팬들께 승리를 선물한다는 의미를 담았다.일반석 연간회원권은 티켓형과 카드형으로 구분해 판매되며 구매자는 패키지박스ㆍ랜야드(카드형 한정), 리더스코스메틱 마스크팩(3만원 상당), MD상품 10% 할인권 1매, JLS STAR HAIR CLUB 헤어 시술 및 피부관리 35% 할인권 1매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받는다.또 지정석 시즌권은 성인과 학생

축구 | 이광희 기자 | 2020-01-16

프로축구 K리그2 수원FC가 연령별 대표팀을 거친 중앙수비수 연제민(27)과 측면수비수 박민규(25)를 영입하며 수비라인 전력을 강화했다.연제민은 키 186㎝ 체중 78㎏의 신체조건을 활용한 대인방어 능력이 강점으로 꼽히며 공격 전환 시 우수한 빌드업 능력과 세트피스 상황에서 제공권을 이용한 골정력 또한 우수하다는 평가다.수원 매탄고와 한남대를 거쳐 2013년 수원 삼성의 우선지명 선수로 프로로 데뷔한 연제민은 전남, 부산을 거쳐 프로통한 66경기 출장 1골을 기록했다. U-20ㆍU-23 대표팀에 선발된 경험을 바탕으로 지난해 7월

축구 | 이광희 기자 | 2020-01-14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 성남FC가 크로아티아 출신의 공격수 토미슬라브 키쉬(25)를 임대 영입했다.토미슬라브는 키 181㎝, 체중 75㎏의 다부진 체격을 바탕으로 센터포워드 또는 세컨 스트라이커로의 활약이 기대되는 선수로 평가받고 있다.청소년 시절 두각을 보이며 크로아티아 연령대별 대표로 발탈된 그는 자국 리그 하이두크스플리트에서 프로 첫 발을 내디뎠다.이후 벨기에, 슬로베니아, 벨로루시, 리투아니아에서 커리어를 지속한 토미슬라브는 2019시즌 31경기에 나서 27골을 기록하며 리투아니아 리그 득점왕에 올랐다.토미는 정확한 슈

축구 | 이광희 기자 | 2020-01-14

2020시즌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이 오는 2월 29일 공식 개막전을 갖고 약 9개월의 대장정에 돌입한다.한국프로축구연맹은 지난해 K리그1 우승팀 전북 현대와 대한축구협회(FA)컵 챔피언인 수원 삼성이 오는 2월 29일 오후 2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맞대결을 시작으로 10월 4일 33라운드 경기까지 이어지는 ‘하나원큐 K리그1 2020’ 정규라운드 일정을 13일 발표했다.수원과 전북의 공식 개막전에 이어 같은 날 오후 4시 ‘생존왕’ 인천 유나이티드와 ‘불사조’ 상주 상무의 경기가 인천전용경기장에서 열린다.다음날인 3월 1일에

축구 | 이광희 기자 | 2020-01-13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 성남FC가 2018시즌 2부리그 도움왕 출신의 측면수비수 박수일(24)을 영입하며 전력보강에 성공했다.박수일은 2018시즌 대전에서 프로에 데뷔해 그해 곧바로 9개의 도움을 올리며 부산 호물로와 함께 K리그2 도움왕상을 수상했다.빠른 스피드와 체력을 바탕으로 한 활동량을 통해 오버래핑에 강점이 있는 있는 박수일은 프리킥과 코너킥 상황에서 전문 키커로도 활용 가능할 만큼 정교한 킥능력을 자랑하며 프로 2년간 64경기에 나서는 등 소속팀의 주축으로 활약했다.또한 좌우 풀백을 모두 소화할 수 있어 성남 서보민

축구 | 이광희 기자 | 2020-01-13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 수원 삼성이 크르피치 슐레이만(29) 영입을 통해 역대 외국인 공격수 황금계보를 이어갈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수원이 지난 3일 FK 젤레즈니차르 사라예보로부터 영입한 보스니아 득점왕 출신 크르피치는 187㎝, 83㎏의 탄탄한 체격조건을 바탕으로 제공권 장악에 강점을 보인 정통 타깃형 스트라이커로 기대를 모은다.보스니아와 세르비아, 스웨덴, 이란 등 여러 리그를 뛰며 다양한 경험을 쌓은 크르피치는 2018-2019시즌 보스니아 1부리그에서 16골을 넣어 득점왕에 오른 것을 비롯, 2019-2020시즌

축구 | 이광희 기자 | 2020-0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