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10,803건)

여성 전·현직 의원 간 사실상 맞대결로 21대 총선 최대 격전지로 꼽히는 수원을 선거구에 대한 여론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후보(전 대변인)가 58.7%를 차지, 28.1%에 그친 미래통합당 정미경 후보(전 수원지검 검사)를 크게 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29일 본보와 기호일보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조원씨앤아이에 의뢰해 지난 27~28일 양일간 수원을 선거구 거주 만 18세 이상 남녀 503명(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p, 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선거 | 김재민 기자 | 2020-03-30

21대 총선 후보등록 마감으로 여야의 대진표가 완성된 가운데 수원을 선거구에서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후보(전 대변인)가 양자대결과 당선가능성에서 60세 이상을 제외한 전 연령대에서 50%가 넘는 높은 지지율 보이며 미래통합당 정미경 후보(전 수원지검 검사)를 크게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양자대결민주당 백혜련 전 대변인이 58.7%를 차지, 28.1%를 기록한 통합당 정미경 전 수원지검 검사를 크게 앞선 가운데, 백 전 대변인은 수원3선거구(금곡동, 입북동, 호매실동, 평동) 58.5%, 수원4선거구(율천동, 서둔동, 구운동) 59

선거 | 김재민 기자 | 2020-03-30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 후보자 등록이 지난 27일 마무리되면서 본격적인 ‘여의도 입성 전쟁’의 막이 올랐다.29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26·27일 양일간 4·15 총선 후보 등록을 진행한 결과, 최대 승부처인 경기지역 59개 선거구에 총 241명이 등록해 평균 4.1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19·20대 총선 당시 경기지역 경쟁률이었던 3.4대 1, 3.5대 1보다 큰 폭으로 오른 수치다.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이 각각 59명으로 도내 모든 선거구에 후보를 냈고, 국가혁명배당금당(55명), 정의

선거 | 송우일 기자 | 2020-03-30

4·15 총선 후보자 등록이 지난 27일 마감된 가운데 경기지역 후보들의 재산·전과·병역·납세 등 신상정보가 공개되면서 선거 변수로 작용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본보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통계시스템을 분석한 결과, 경기지역 후보 10명 중 4명이 전과가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들의 평균 재산은 22억 6천559만 원이었고, 1억 원 이상 세금을 낸 후보는 46명이었다. 또 최근 5년간 체납액이 있는 후보는 30명, 병역을 면제받은 후보는 29명 등으로 각각 나타났다.■ 전과241명의 후보자 중 87명(36%)은 각종 범죄로 처벌받

선거 | 송우일 기자 | 2020-03-30

선거 | 경기일보 | 2020-03-30

3선 도전에 나선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최고위원(수원정)은 29일 n번방 사건 재발 방지를 위해 ‘디지털 범죄단체조직죄’를 신설, 최고 무기징역까지 처벌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박 최고위원은 이같은 내용을 담은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개정안을 30일 대표발의할 예정이다.정보통신망법 개정안은 ‘불법촬영물 등의 생성·유포, 협박·강요의 범죄를 목적으로 하는 단체 또는 집단을 조직하거나 이에 가입 또는 그 구성원으로 활동한 사람’을 ‘디지털 범죄단체조직죄’로 처벌

선거 | 송우일 기자 | 2020-03-30

더불어민주당 수원지역 총선 후보들이 ‘수원특례시’와 ‘신분당선 조기 착공’ 등 7대 공약을 발표하며 지지를 호소했다.민주당 김승원(수원갑), 백혜련(수원을), 김영진(수원병), 박광온(수원정), 김진표 후보(수원무)는 29일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더 큰 수원의 완성’을 위한 7대 공약을 발표했다.7대 공약은 ▲수원 특례시 관철과 1개구 신설 ▲경기남부 민·군 통합 국제공항 건설로 수원 군공항 이전 ▲신분당선, 신수원선 조기 착공 ▲북수원 4차산업 융합 클러스터 추진 ▲서수원 R&D 싸이언스 파크 조성 ▲팔달경찰서

선거 | 최현호 기자 | 2020-03-30

Q. 후보자등록이 완료되면 후보자는 바로 선거운동을 할 수 있나요?A. 이번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의 선거운동기간은 4월2일(후보자등록마감일 후 6일)부터 14일(선거일 전일)까지이므로 후보자로 등록했다고 하더라도 바로 선거운동을 할 수는 없다. 다만, 선거운동기간 전까지는 예비후보자가 할 수 있는 방법으로 선거운동을 할 수 있다.Q. 선거운동기간을 제한하는 이유는 무엇인가요?A. 모든 후보자가 동시에 선거운동을 시작하도록 해 후보자 간에 균등한 기회를 보장하고, 선거운동의 상시화에 따른 과열경쟁과 낭비를 방지하기 위해서다.Q. 선

선거 | 경기일보 | 2020-03-30

제21대 국회의원선거 후보 등록이 26·27일 양일간 이뤄지는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총선 무관심과 낮은 투표율 우려, 여야 각 당의 공천후유증, 비례대표 선거 등이 최대 변수로 부각되고 있다.26일 정치권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는 여야 모두 섣불리 유·불리를 말할 수 없을 정도로 이번 총선의 최대 예측불허 변수다. 후보들은 제대로 대면 선거운동을 하지 못하고, 유권자들은 누가 나왔는지조차 모르는 상태가 선거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투표율은 역대 최저를 기록할 것이라는 우려가 벌써부터 나오고

선거 | 김재민 기자 | 2020-03-27

선거 | 경기일보 | 2020-03-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