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530건)

경기도는 31일 0시 기준 도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95명이라고 밝혔다.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지역 발생 383명, 해외유입 12명 등이다. 이로써 도내 누적 확진자는 5만5천781명으로 늘었다. 도내 하루 확진자는 25일째 300명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도가 운영하는 생활치료센터 10곳(총 3천647병상)의 가동률은 80.7%로 전날(81.7%)보다 다소 낮아졌다. 일반과 중증 병상을 합친 도내 의료기관의 치료병상 가동률은 85.1%(총 1천656병상 중 1천409병상 사용)로 전날(84.6%)보다 다소 올랐다. 중증환자

환경·질병 | 채태병 기자 | 2021-07-31 10:35

코로나19 4차 대유행의 확산세가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31일 0시 기준 신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1천539명이라고 밝혔다. 이를 통해 국내 누적 확진자는 19만8천345명으로 늘었다.전날(1천710명)보다는 신규 확진자가 171명 줄어 일단 1천500명대로 내려왔다. 그러나 전파력이 강한 인도 유래 델타형 변이 바이러스가 국내에서도 이미 우세종이 된 데다, 인구 이동량이 많은 여름 휴가철 성수기까지 겹쳐 확진자 규모는 언제든 더 커질 수 있는 상황이다.이날 신규 확진자 감염경로는 지역발생 1천466명

환경·질병 | 채태병 기자 | 2021-07-31 09:55

모더나의 국내 수급 불안 우려가 제기되는 가운데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확보에 차질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김부겸 국무총리는 3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8월6일 또는 7일에 모더나 백신 130만회 분이 국내에 공급될 예정”이라며 “이와 별도로 8월 중에 850만회 분이 제때 공급되도록 협의가 마무리됐다”고 말했다.김 총리는 최근 모더나사의 백신 공급 차질 통보에 따른 백신 수급 우려에 대해서는 “지금까지 정부가 국민께 보고드린 분기별 도입 물량이 제때 도입되지 않은 적이 없었다

환경·질병 | 한수진 기자 | 2021-07-30 09:22

양주시 한 식품업체에서 직원 40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29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양주시 A업체 외국인 직원 1명의 코로나19 감염 사실이 지난 27일 확인됐다.이에 직원 100여 명이 진단검사를 받은 결과, 의정부에서 29명이, 양주에서 10명이 각각 확진 판정을 받았다. 최초 확진된 직원 1명을 포함하면 이 업체에서만 40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이다.보건당국은 확진자들의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하는 한편 변이 바이러스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양주=이종현기자

환경·질병 | 이종현 기자 | 2021-07-29 20:49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23일째 네자릿수를 기록 중이다.29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신규 확진자 수는 1천674명(누적 19만5천99명)이다.역대 최다 기록을 세운 전날(1천895명)보다 221명이 줄었지만 여전히 네자릿수를 유지하고 있다.경기도에서는 전날 하루 동안 469명이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5만4천864명으로 늘었다.도내 세부 감염 사례를 보면 경기북부 무속신앙과 관련해 엿새 동안 23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지난 23일 경기북부 지역의 한 굿당 이용자 1명이 확진된 뒤 접촉자 검사에서

환경·질병 | 박준상 기자 | 2021-07-29 18:27

정부의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조치에도 불구, 경기도에서 역대 최다인 500명이 넘는 신규 확진자가 쏟아졌다.28일 0시 기준 도내 신규 확진자는 557명(누적 5만4천396명)이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지역 발생 543명, 해외 유입 14명이다. 주말ㆍ휴일을 거치면서 300명 중반대로 떨어져 잠시 주춤했던 도내 신규 확진자는 주 중반으로 접어들면서 대폭 늘어 500명 중반대까지 치솟았다. 종전 일일 최다 기록은 지난 14일 496명이었다.도내 세부 감염 사례를 보면 안산지역 제조업체, 양주지역 헬스장 및 어학원, 화성지역 초

환경·질병 | 박준상 기자 | 2021-07-28 18:40

국내 코로나19 ‘4차 대유행’의 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고 있다.상대적으로 검사 건수가 줄어드는 주말ㆍ휴일 영향이 사라지자 다시 급증세를 보이면서 국내 최다 확진자 기록을 또다시 갈아치웠다. 정부는 최근 확산세를 감안, ‘추가 방역 조치’ 적용 여부를 놓고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는 28일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1천896명 늘어 누적 19만3천427명이라고 밝혔다.1천896명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1년6개월여 만에 가장 많은 수치로, 벌써 22일째 네자릿수를 이어가고 있다. 경기도에서는 하루 최다인

환경·질병 | 박준상 기자 | 2021-07-28 17:58

국내 신규 확진자 수가 연일 네자릿수를 기록하는 등 4차 대유행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인도 유래 ‘델타형’ 변이가 최대 위험 요인으로 떠오르고 있다.27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최근 1주간(7월18일∼24일) 국내에서 영국,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 브라질, 인도 등 이른바 주요 4종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확진자는 1천412명(누적 6천16명)으로 집계됐다. 신규 1천412명 중 델타형 변이는 1천242명(88.0%)이다. ‘알파형’(영국 변이)은 168명, ‘베타형’(남아공 변이)과 ‘감마형’(브라질 변이)은 각 1명이다

환경·질병 | 박준상 기자 | 2021-07-27 16:48

최근 경기도교육청이 발표한 수원 군공항 인근 소음 피해 학교 10곳 중 8곳이 수년 전 시공돼 군 항공기 소음을 제대로 막지 못하는 ‘이중창’ 구조인 것으로 나타났다.26일 경기일보가 도교육청의 ‘군 항공기 소음 피해 학교 조사 결과’를 분석한 결과, 수원 군공항의 소음 피해를 겪는 초ㆍ중ㆍ고 35곳(유치원 35곳 제외) 중 28곳에 이중창이 설치된 것으로 확인됐다. 또 교실에 이중창, 복도에 단창으로 복합 설치된 학교가 4곳, 삼중창 2곳, 단창 1곳으로 파악됐다.특히 소음 피해 학교 가운데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하는 초등학교(전

사건·사고·판결 | 정민훈 기자 | 2021-07-26 18:47

수도권의 거리두기 4단계 조치가 내달 8일까지 연장된 가운데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좀처럼 1천명대 아래로 떨어지지 않고 있다. 더욱이 지역발생 확진자 중 비수도권 비중이 ‘4차 대유행’ 이후 처음으로 40%를 넘어서면서 추가 확산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26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신규 확진자는 1천318명(누적 19만166명)이다. 전날(1천487명)보다 169명 줄면서 1천300명대로 내려왔지만 지난 7일(1천212명)부터 20일째 네자릿수를 이어갔다. 1천318명 자체는 일요

환경·질병 | 박준상 기자 | 2021-07-26 18:29